• UPDATE : 2019.12.8 일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사건ㆍ사고
"안전한 진료환경에서 일할 권리 보장하라"고 임세원 강북삼성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 추모 물결
환자가 휘두른 칼에 찔려 숨진 고 임세원 강북삼성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를 향한 추모의 발걸음이 이어지고 있다. 폭력으로부터 안전한 진료환경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거세다.

대한신경정신의학회는 2일 유족 입장이 담긴 애도 성명을 발표했다. 학회는 "유족들이 고인의 동생을 통해 두 가지 유지를 전달해 왔다"며 "안전한 진료환경을 만들어 줄 것과 마음이 아픈 사람들이 편견과 차별 없이 언제든 쉽게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사회를 만들어 달라고 당부했다"고 밝혔다.

대한의사협회는 전날 발표한 성명에서 "국회에서 응급의료 종사자에 대한 폭행 처벌을 강화하는 법안이 통과된 지 불과 며칠 되지 않은 상황에서 참변이 벌어졌다"며 "진료현장에서 분명한 폭행 의도를 가진 사람이 접근하는 것에 의료진은 무방비일 수밖에 없고, 이것은 절대 개인의 힘으로 예방하거나 해결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며 정치권에 의료현장 폭력사건 근절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협회는 "이번 사건이 정신질환자에 대한 막연한 오해나 사회적 편견을 강화하는 계기가 돼서는 안 된다"며 "섣부른 추측성 보도나 무분별한 SNS 정보공유가 정신질환에 대한 오해와 편견을 부추길 것을 경계한다"고 덧붙였다.

노동계도 애도 성명을 내놓았다. 보건의료노조는 "폭력에 무방비로 노출된 의료현장에서 발생한 예고된 비극"이라며 "안전한 의료환경을 만들기 위한 대책기구를 구성하라"고 요구했다. 노조는 위험을 방지하기 위해 콜벨과 CCTV 설치, 폭행 위험장소에 보안요원 또는 경찰 배치 지원과 인력충원을 통한 1인 근무제 지양 등의 조치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한편 빈소는 서울 적십자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강북삼성병원장으로 치러질 예정이다. 발인은 4일이다.

김미영  ming2@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