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3.23 토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국회
전두환이 민주주의 아버지? 이순자씨 망언, 자유한국당에 불똥"자유한국당 입장 밝히라" … 여야 4당 “희생자 모독, 역사 왜곡 뻔뻔하다”
이순자씨가 그의 남편인 전두환씨를 “민주주의의 아버지”라고 일컬은 인터뷰가 논란이다.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망언을 중단하라”며 일제히 비판에 나섰다. 이순자씨는 지난 1일 한 인터넷 보수매체 인터뷰에서 “민주주의의 아버지가 누구인가, 저는 우리 남편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은 2일 논평에서 “경거망동 마라. 국민이 피와 땀, 눈물로 일궈 낸 ‘민주주의’라는 네 글자를 농락하지 마라”며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반역사적 발언이 되풀이되지 않기 위한 가장 좋은 방법은 진상규명을 통한 역사적 반성뿐”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위한 각종 법안을 애써 외면하는 자유한국당도 이순자씨 말에 동조하느냐”며 “자유한국당도 입장을 밝혀라”고 촉구했다.

바른미래당은 “국민을 상대로 온갖 만행을 자행한 지 40여년이 지났지만 일말의 반성도 없이 변함없는 뻔뻔함은 따를 자가 없다”며 “희생자들을 모독하고 역사를 왜곡하는 더 이상의 허위증언은 그만하라”고 요구했다.

정의당은 “40여년 세월이 흘렀어도 전두환씨 부부가 민주주의와 국민을 대하는 태도는 한결같다”며 “뻔뻔하기가 이루 말할 데가 없다. 광주 영령 앞에 무릎 꿇고 사죄하고 재판에 성실히 임하지 않을 바엔 그 입 다물고 망발을 멈추라”고 촉구했다.

한편 이날 자유한국당은 이순자씨 발언과 관련해 아무런 논평이나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