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3.20 수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국회
택시업계-카카오, 사회적 대타협기구에서 만나나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회적 대화 제안 … 택시 노사 “대화 필요하나 20일 집회는 강행”
▲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정책위 택시·카풀 TF 비공개 간담회가 끝난 뒤 강신표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 위원장이 자리를 뜨고 있다.<정기훈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카풀서비스를 둘러싼 택시업계와 카풀업계 간 갈등을 봉합하기 위해 사회적 대타협기구 구성을 제안했다. 20일로 예정된 택시 노사 4개 단체의 “불법 카풀 근절” 집회 취소도 요청했다. 택시 노사는 “사회적 대화와 합의를 통한 문제 해결에 공감한다”면서도 “사회적 대화를 하자는 것 외에 카풀서비스 중단이나 택시업계 지원방안 등 구체적인 안이 제시되지 않은 상황에서 집회 취소는 있을 수 없다”며 강행 입장을 밝혔다. 택시 노사는 20일 집회 이후 더불어민주당이 제안한 사회적 대타협기구 참여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8일 오전 국회에서 전택노련·민택노련·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등 택시 노사 4개 단체 대표와 간담회를 갖고 카풀문제 해결을 위한 사회적 대타협기구를 제안했다. 간담회에는 같은 당 김태년 정책위의장과 전현희 택시·카풀TF 위원장이 함께했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간담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택시업계 안전과 국민의 수요자 편익이라는 두 가지 관점을 바탕으로 주요 쟁점을 점검하고 보완할 수 있는 공론의 장이 필요하다는 측면에서 사회적 대타협기구를 만들자고 요청했다”며 “택시 노사 4개 단체에서는 내부 협의 뒤 (사회적 대타협기구) 참여 여부를 정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사회적 대타협기구에는 택시 노사 4개 단체 대표와 카풀업계 대표, 정부·여당 대표가 참여한다는 구상이다. 이해찬 대표는 사회적 대타협기구 구성을 전제로 20일로 예정된 택시 노사 4개 단체의 집회 취소를 요청했다.

전택노련 관계자는 “사회적 대화기구에서 서로 머리를 맞대되 기구가 구성되면 카카오가 진행하고 있는 카풀 베타서비스를 중단시키고 책임지고 사태를 해결하겠다는 각서를 이해찬 대표에게 요구했지만 받아들이지 않았다”며 “택시 노사 4개 단체는 20일 집회를 강행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민택노련 관계자는 “20일 집회 이후 택시 노사 4개 단체가 사회적 대타협기구 설치와 관련해 다시 논의를 한다”며 “대타협기구에서는 카풀서비스 중단부터 택시업계 지원방안까지 원점에서 논의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은 택시업계 내부논의가 정리되는 대로 추가 간담회를 갖고 대화기구 설치 문제를 논의할 예정이다.

이은영  ley1419@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솔직히 2018-12-19 23:09:20

    택시도 먹고 살아야지 안그렇슴까?
    근데 서비스질 너무 갑질이고 솔까
    선택은 소비자 몫 가성비 따지고 서비스는따지고
    암튼 앞으로 부작용까지 걱정하실꺼면 진작좀
    잘하시지 4차산업시대 없어질 직종 1위는
    기정 사실 입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