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4.22 월 13:40
상단여백
HOME 피플ㆍ라이프 인물
권정오 전교조 위원장 당선자 "교사 교육권 보호하겠다"노조 19대 임원선거 당선자 기자회견 열어
▲ 최나영 기자
권정오 전교조 위원장 당선자가 “교육권 보호와 관련한 특별법 제정을 비롯해 교사 교육권을 보호하겠다”고 말했다.

권정오 당선자는 10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노조 사무실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지금 교사들에게 필요한 것은 교사로서 자긍심을 가지고 교육현장에 당당히 서게 만들어 주는 것”이라고 밝혔다.

권정오·김현진(위원장-수석부위원장) 후보조는 지난 5일부터 7일까지 진행된 19대 임원선거에서 51.5% 득표율로 당선했다. 현 집행부와 같은 성향인 진영효-김정혜 후보조는 37.7%를, 김성애-양민주 후보조는 8.8%를 얻었다. 권정오·김현진 후보조 임기는 내년 1월1일부터 2020년 12월31일까지다.

“교육권 위기 상황, 교원단체가 답 줘야”

권정오 당선자는 이날 교사 교육권 강화를 화두로 내세웠다. “학교에서 교사들이 학생과 학교 시스템에 대해 마땅히 가져야 할 지위가 흔들리고 있고, 법적 근거도 불분명한 수백 가지 잡무에 시달리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권 당선자는 “지난 한 달 동안 학교 현장을 방문하면서 전체 교사들이 느끼고 있는 교육권의 위기에 관해 답을 주지 않으면 교원노조·단체 존립근거가 없다는 판단까지 했다”며 “조합원과 교사들이 뭘 어려워하는지, 학교는 어떻게 바꿔야 하는지에 대한 고민으로 2년 임기를 지낼 생각”이라고 말했다.

현 집행부가 전면에 내세우고 있는 정부에 대한 ‘법외노조 취소’ 요구도 이어 갈 예정이다. 권 당선자는 “저 또한 2016년 법외노조 통보에 맞서다 해직된 교사”라며 “법외노조는 차기 집행부에게도 최대 현안이고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최대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현 집행부처럼 정부에 법외노조 직권취소를 요구하는 방식을 유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다만 투쟁 방식은 현 집행부와 차이가 있을 수 있다고 했다. 차기 집행부 관계자는 “기존처럼 삭발이나 노숙농성·연가투쟁 같은 방식을 선택할 수도 있지만 정치적 이슈화를 먼저 만들어 내고 상황에 맞춰 투쟁 방식을 선택한다는 입장에서는 조금 차이가 있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전교조가 법외노조 직권취소를 요구하며 진행한 농성장을 정리하는 것과 관련해 권 당선자는 “농성장 해제는 우리가 결정한 것이 아니라 현 집행부가 차기 집행부에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 판단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6년 만에 새로운 집행부 선출

권 당선자는 1차 선거에서 이긴 것에 대해 “교사들의 요구에 답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노조는 1999년 합법화된 뒤 9대부터 19대까지 11번의 위원장 선거를 치렀다. 삼파전으로 전개된 선거는 올해를 포함해 2002년·2006년·2008년·2014년 등 다섯 번이다. 이 중 3번의 선거는 모두 결선투표까지 이어졌다.

권 당선자는 “일상적으로 겪는 교권침해 문제에 대해 답을 달라는 것이 교사들의 일반적인 요구였다”며 “교사들 요구에 선거캠프가 응답한 것이 1차 선거 승리의 결정적 원인이 됐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교육권 강화를 강조하는데 자칫 ‘교사 집단이기주의’로 흐르는 것 아니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전교조는 오랜 기간 비합법적 조직이어서 과거 정치투쟁 사업 관행이 남아 있다”며 “이제 대중조직이 됐으니 조합원들의 일상생활과 근로조건을 챙기는 것은 전교조의 숙명이 됐다”고 답했다.

한편 권정오 당선자는 전교조 내 의견그룹인 '소통과 실천'에 속해 있다. 참교육실천연대가 해산한 뒤 만들어진 그룹이다. 차기 집행부 관계자는 “소통과 실천은 교사노조로서 노조다운 노조를 만들자는 입장을 가진 그룹”이라며 “일반 노조와 달리 가장 중요한 것은 교육할 여건이라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현 집행부가 속한 그룹은 '교육노동운동의 전망을 찾는 사람들(교찾사)'이다. 16대와 17대 집행부에 이어 현 집행부가 연이어 바통을 이어받고 있다. 교찾사 소속 전교조 관계자는 “교찾사는 교육운동과 노동운동을 동시에 중요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나영  joi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나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초심 2018-12-11 09:11:55

    전교조를 바라보는 국민들의 시선은 초기와 다르다. 귀족노조, 정치단체, 이익단체, 그들만의 노조 국민들이 바라는 노조의 모습과는 달라졌다. 국민들은 원한다. 전교조의 초기모습으로 초심으로 돌아가서 교권 교사들을 위한 교사들이 교육에만 전념할 수 있는 노조를 원한다. 국민들 모두를 위한 노조를 원한다. 특정 인물, 특정 직업만을 위한 노조는 배격하고 초심으로 돌아가야한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