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22 목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시민사회
민중공동행동 "문재인 정부 촛불시민 요구·적폐청산에 역주행"12월1일 국회 앞 민중대회 2만5천여명 참여 추진
▲ 양우람 기자
박근혜 정권 퇴진을 촉발한 노동·시민·사회단체가 3년 만에 다시 정부를 규탄하는 대규모 집회를 연다.

민중공동행동은 27일 오전 서울 정동 민주노총 교육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중이 나서 촛불정부를 자임하는 문재인 대통령의 개혁 역주행을 저지하겠다”고 밝혔다.

민중공동행동은 민주노총·한국진보연대·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민주노점상전국연합을 비롯한 50여개 단체가 올해 5월 꾸린 조직이다. 전신은 민중총궐기투쟁본부다. 민중총궐기투쟁본부는 2015년 11월14일 13만명이 참여한 민중총궐기대회를 조직한 단체다.

김순애 전여농 회장은 이날 눈물을 흘리며 말했다.

“이 자리에 오면서 민중총궐기대회 때 경찰이 쏜 물대포를 맞고 쓰러진 백남기 농민이 떠올랐다. 3년이 지났다. 문재인 정부 들어 또다시 농민들이 거리에 서게 될지 몰랐다. 올해가 5년 만에 쌀 목표가격을 정하는 해다. 여당이 야당 시절인 6년 전 21만7천원을 주장했다. 그런데 지금은 19만6천원을 제시하고 있다.”

박석운 한국진보연대 상임공동대표는 “촛불정부를 자임한 정권이 들어선 지 1년7개월이 됐지만 적폐는 지속되고 있으며 가장 대표적인 것이 전교조의 법외노조화”라며 “촛불혁명을 일으켰던 민중이 다시 촛불을 들고 사회대개혁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민중공동행동은 다음달 1일 오후 국회 앞에서 ‘2018년 전국민중대회’를 연다. 노동자·시민 2만5천여명이 참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헌법재판소는 올해 5월 국회 앞 100미터 이내 집회와 시위를 금지한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집시법) 11조에 대해 헌법불합치 결정을 내렸다. 민중공동행동은 국회를 에워싸는 방식의 집회를 추진한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착실하게한걸음씩 2018-11-28 15:19:45

    당신들이 믿음의 끈을 놓고 조급함에 기득권층/보수언론들과 함께 그 분을 공격했을 때를 기억하시나요? 그리고 그 후로 오랜 세월 우리가 어떤 세상을 겪게 되었는지 다시 한 번 기억해주기를 바랍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