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2.18 화 13:21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사회적대화
[경사노위 금융산업위원회 발족] 4차 산업혁명 '금융권 일자리 위기' 해법 찾을까
▲ 자료사진. 정기훈 기자

4차 산업혁명으로 일자리 위협을 가장 크게 느끼는 곳이 금융권이다. 점포와 직원이 거의 없는 인터넷전문은행·핀테크가 활성화하고 소액결제·이체시스템이 모바일로 확산하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고용정보원은 올해 3월 '4차 산업혁명 미래 일자리 전망' 보고서에서 4차 산업혁명 시대 위기직업으로 은행텔러 등 금융사무원을 지목했다. 이러한 금융시장 환경변화에 따른 금융권 일자리 불안을 일자리 창출 기회로 바꾸기 위한 노사정 논의가 본격화한다.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업종별위원회 중 하나인 금융산업위원회가 19일 발족한다. 경사노위에 따르면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경사노위 대회의실에서 금융산업위원회 발족식을 열고 1차 회의를 연다. 올해 4월 2차 노사정대표자회의에서 업종별위원회 구성에 합의한 뒤 처음으로 꾸려지는 위원회다.

김유선 한국노동사회연구소 이사장이 위원장을 맡아 1년간 이끈다. 필요하면 1년 이내로 운영기간을 연장할 수 있다. 유주선 금융노조 사무총장과 김용환 국장, 조남홍 금융산업사용자협의회 사무총장과 이인균 은행연합회 기획조사부장이 노사 위원으로 이름을 올렸다.

정부에서는 김태현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이 참여한다. 정부측 위원은 논의 의제에 따라 추가로 들어올 수 있도록 했다. 권현지 서울대 교수(사회학)·박지순 고려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이병윤 한국금융연구원 선임연구위원·황기돈 고용정보원 선임연구위원이 공익위원으로 참여한다.

금융산업위는 금융산업 발전을 위한 경쟁력 강화 방안과 좋은 일자리 유지·창출 방안을 논의한다. 이덕재 경사노위 전문위원은 "금융산업이 처한 상황 전반에 대해 종사자들이 어떻게 느끼고 있는지 노사정 공동 실태조사부터 진행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은행권 일자리는 아직까지 질 좋은 일자리로 꼽히지만 IT기술 발전에 따른 비대면 영업 확대와 점포 축소로 은행원들이 설 자리가 좁아지는 상황이다. 인력 구조조정으로 불거질 고용불안을 우려한 금융노조는 올해 산별중앙교섭에서 주 4일제 도입 등 노동시간을 단축해 장시간 노동을 개선하고 청년일자리를 창출하자고 제안했다. 노조발로 공론화된 '주 4일제·일자리 나누기' 논의가 사회적 대화기구인 금융산업위에서 구체화할지 주목된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