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2.15 토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경영계
상의 회장단 “규제개혁 통한 혁신기반 재구축 필요”
전국 상공회의소 회장단이 한자리에 모여 규제개혁을 요구했다.

대한상공회의소는 5일 오후 광주 라마다플라자호텔에서 ‘2018 전국 상공회의소 회장단 회의’를 열었다. 이날 회의에는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과 정창선 광주상의 회장, 이재하 대구상의 회장, 이강신 인천상의 회장을 비롯한 회장단 40여명이 참석했다.

박용만 회장은 “미래를 위한 올바른 선택에 국가 역량을 집중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그는 “남북관계 진전이라는 반가운 뉴스도 있었지만 대내외적 불확실성이 커지며 기업들의 체감경기가 좋지 않은 상황”이라며 “중장기 경제 밑그림을 그리고 걸맞은 어젠다를 세워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박 회장은 이어 “가장 중요한 것은 혁신기반 재구축”이라고 말했다. 그는 “높은 제조역량을 내세워 노동과 자본 투입을 늘리는 양적 성장방식은 이젠 맞지 않는 옷”이라며 “기술진보와 산업 간 융복합을 통한 질적성장이 시대적 과제”라고 강조했다.

박 회장은 특히 “누구나 자유롭게 혁신활동을 벌일 수 있도록 생명·안전 등의 필수규제를 제외한 모든 규제를 원칙적으로 폐지하는 과감한 규제개혁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한편 최병일 이화여대 국제대학원 교수는 이날 ‘미중 무역전쟁과 한국의 생존전략’을 주제로 특별강연을 했다.

최나영  joi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나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