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14 수 13:45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금속노조 "재벌개혁·노조할 권리 위해 11월 총파업 동참"확대간부 결의대회에서 총파업 선언 … 산별교섭 법제화·교섭창구 단일화 폐지 요구
   
▲ 24일 오후 국회 앞에서 열린 재벌적폐 청산, 노동법 전면개정, 11월 총파업투쟁 승리 금속노조 결의대회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정기훈 기자>
금속노조(위원장 김호규)가 다음달 21일 민주노총 총파업에 동참한다. 산별교섭 법제화와 복수노조 교섭창구 단일화제도 폐지를 위한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노조법) 개정을 요구한다.

노조는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재벌적폐 청산·노동법 전면개정·11월 총파업투쟁 승리 확대간부결의대회'를 열고 "재벌을 개혁하고 노조할 권리를 쟁취하기 위해 11월 총파업 투쟁을 선언한다"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다음달 10일 전태일 열사 정신계승 2018 전국노동자대회를 서울에서 개최하고 같은달 21일 하루 총파업을 한다. 이날 결의대회에 모인 확대간부들은 "총파업 투쟁을 승리로 이끌기 위해 금속노조가 선봉에 서겠다"고 다짐했다.

김호규 위원장은 대회사에서 "재벌의 불법적 비정규직 사용을 금지하고 노조파괴 행위를 강력히 처벌하며, 원청의 하청 노사관계 개입을 차단시켜야 한다"며 "노조할 권리를 보장하는 노동법 개정 쟁취투쟁에 금속노조가 앞장서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투쟁사업장 노조들의 결의발언도 눈길을 끌었다. 현대제철 비정규 노동자들은 원청을 상대로 근로자지위확인 소송을 내는 등 불법파견 문제로 싸우고 있다. 현대제철은 당진공장에서 일하던 하청업체 60여곳 중 22곳을 통폐합하고 공정을 합쳤다. 이 과정에서 불법파견 흔적 지우기 의혹이 제기됐다. 홍승완 노조 충남지부 현대제철비정규직지회장은 "지회는 차별을 해소하고 원청 사용자성을 드러내는 투쟁을 전개하고 있다"며 "3천500여 조합원은 무기한 파업을 해서라도 요구를 관철시키겠다는 결의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충남지부 현대제철비정규직지회(당진비정규직지회)와 광주전남지부 현대제철비정규직지회(순천비정규직지회)는 이날부터 86시간 연속 파업에 들어갔다. 조합원 1천여명이 상경해 결의대회에 함께했다.

임한택 노조 한국지엠지부장은 "한국지엠은 국민 혈세 8천100억원을 받아 놓고도 법인 분리 후 분할매각·먹튀를 준비하고 있다"며 "산업은행은 법인 분리를 결정한 한국지엠 주주총회에 대해 효력정지가처분을 신청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지부는 이날부터 청와대 앞 노숙농성에 들어갔다.

이날 결의대회에는 노조 확대간부와 투쟁사업장 노동자 3천여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결의대회가 끝난 뒤 같은 장소에서 '재벌이 문제야 재벌을 뒤집자'를 주제로 문화제를 했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