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6.18 화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시민사회
유성범대위 "현대차 처벌해 노조파괴 8년 끝내자"유성기업 노동자 점거농성 지지선언 … "유시영 회장 교섭 참여해야"
시민·사회단체가 유시영 유성기업 회장의 교섭 참여를 촉구했다. 농성 중인 노동자들을 지지하며 원청인 현대자동차 경영진 처벌을 요구했다.

노조파괴 범죄자 유성기업·현대차자본 처벌 한광호 열사 투쟁승리 범시민대책위원회는 17일 오전 서울 삼성동 유성기업 서울사무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대차 봐주기가 유성기업 노조파괴 원인”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유성범대위는 노조파괴로 괴로워하다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한광호 열사의 죽음을 기리고 회사 노조파괴에 맞서기 위해 70여개 시민·사회단체가 2016년 4월 결성한 조직이다.

금속노조 유성기업지회 조합원 100여명은 이날로 사흘째 파업 후 유성기업 서울사무소 점거농성을 하고 있다. 주요 요구는 유시영 회장의 교섭 참여다. 회사는 “노무부문 대표자와 교섭이 가능하다”며 지회 요구를 거부하고 있다.

유성범대위는 “밤에는 잠 좀 자자는 2011년 유성기업 노동자들이 외친 구호에 사측은 무려 8년에 걸친 노조파괴로 답했다”며 “유성기업 노조파괴가 범죄라는 사실을 법원이 잇따라 확인했는데도 회사는 노조파괴를 멈추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지회 조합원들은 2011년 5월 주간연속 2교대제 도입을 요구하는 파업을 했다. 회사는 직장폐쇄를 했다.

대법원은 유성기업 직장폐쇄가 부당하다고 판결했다. 유시영 회장은 부당노동행위 확정판결을 받고 1년2개월 수감생활하다 출소했다. 그럼에도 회사는 지회 조합원들을 대상으로 무더기 손해배상을 청구했다. 현대차가 개입한 정황도 있다. 현대차 임원이 과거 유성기업에 기업노조 조합원 확대를 추진하라고 지시한 이메일이 공개되기도 했다.

검찰은 현대차 법인과 현대차 임직원들을 기소했다. 현대차가 양벌 규정에 반발해 위헌제청을 신청하면서 재판이 길어지고 있다.

유성범대위는 “노조파괴는 노동자 기본권을 짓밟고 목숨까지 빼앗는 중대한 살인범죄”라며 “현대차 재벌과 유성기업이 합작한 8년 범죄를 이제는 끝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지회는 이날 오후 국회와 서울 양재동 현대차그룹 본사 앞에서 집회를 열고 유시영 회장 교섭 참여와 현대차 처벌을 요구했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