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0.23 화 13:15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국회
병원업계 소리 없는 구조조정 확산올해 7월까지 21개 병원에서 1천여명 정리해고
병원노동자들이 목소리 한 번 내지 못하고 구조조정되고 있다. 올해 들어서만 21개 병원에서 고용노동부에 '대량고용변동 신고'를 했는데 대상 인원만 1천명이 넘는다.

10일 노동부가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제출한 '최근 3년간 대량고용변동 신고 내역' 자료에 따르면 2016년부터 올해 7월 말까지 664개 사업장이 대량고용변동 신고서를 낸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정책 기본법에 따르면 사업주는 생산설비 자동화, 신설 또는 증설이나 사업규모 축소·조정으로 인한 대규모 고용량 변동이 있으면 관련 사항을 직업안정기관의 장에게 신고해야 한다. 대량고용변동은 1개월 이내 이직자가 300인 미만 사업장은 30명 이상, 300인 이상 사업장은 노동자의 10% 이상일 경우를 뜻한다.

최근 3년간 대량고용변동을 신고한 사업장 가운데 병원(요양병원 포함)은 47곳이다. 그런데 절반 가까이가 올해 집중됐다. 올해 1월4일 대전의 의료법인 ㅅ의료재단이 전체 노동자 61명 전원을 고용조정한 것을 시작으로 올해 7월31일까지 모두 21개 병원에서 1천36명의 병원노동자가 정리해고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병원에서 구조조정이 잇따르는 이유는 대형병원 쏠림 현상이 심화되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대형병원으로 환자가 몰리면서 중소병원들이 잇따라 문을 닫고 있다는 것이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에 따르면 지난해 병원급 의료기관 도산율은 7.63% 요양병원 도산율은 7.33%다. 종합병원 도산율은 2.29%였다.

김미영  ming2@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