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13 금 08:00
상단여백
HOME 칼럼 이러쿵저러쿵
'노쇼' 논란 여야 3당 대표와 김영남 상임위원장의 뒤늦은 만남
- 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원 자격으로 평양에 간 여야 3당 대표가 지난 18일 ‘노쇼’ 논란을 일으킨 바 있죠. 이들은 19일 오전 평양 만수대의사당에서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을 면담했는데요.

- 3당 대표는 전날 안동춘 최고인민회의 부의장과 최금철 조선사회민주당 중앙위 부위원장을 만날 예정이었는데 끝내 나타나지 않은 겁니다. 안 부의장 등은 1시간을 기다렸다고 하는데요. 이를 두고 외교적 결례라는 비판이 쏟아졌죠.

- 평양공동취재단에 따르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김영남 위원장을 만나기 전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남측 수행원들 사이에 커뮤니케이션이 잘 안 돼 (만남이) 불발된 것”이라며 “어제 연회장에서 이런 사정을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이야기했더니 오늘 만나도록 해 줬다”고 설명했습니다.

- 김영남 위원장은 뒤늦게 만난 3당 대표를 반갑게 맞았는데요. 그는 “민족의 대의라면 통일 위업이 아니겠느냐”며 “여러분이 평양에 오신 것도 통일 위업 성취에 한마음 한뜻으로 (그런 것)”라고 말했습니다.

- 이해찬 대표는 “2000년 6·15 정상회담에 이어 노무현 대통령까지 잘나가다가 우리가 정권을 뺏기는 바람에 11년간 남북관계가 단절됐다”며 “이제 다시 집권했기 때문에 이번에는 남북관계가 영속적으로 갈 수 있도록 만들려고 단단히 마음먹고 왔다”고 밝혔는데요.

- 우여곡절 끝에 만남이 이어져 다행이긴 하지만 남북정상회담 ‘옥의 티’가 아닐 수 없습니다. 이런 실수가 반복돼서는 안 되겠죠.

이재갑 후보자 농지매입 논란 파헤치다 보니…

- 19일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야당은 이 후보자가 군복무 시절 농지를 매입한 사실을 제기했는데요. 이 과정에서 이 후보자 집안이력이 공개돼 주목을 받았습니다.

- 임이자 자유한국당 의원이 농지매입에 문제를 제기하면서 이 후보자 집안이 소유한 토지의 등기부등본을 공개했는데요. 이재갑 후보자의 숙부가 소유한 땅에 대한 문서였는데, 과거 일제시대에 창씨개명한 숙부의 이름이 그대로 노출됐습니다.

- 이용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제가 독립운동가 후손인데 후보자가 명문가 출신이시고 조상의 은덕이 대단하다는 생각이 든다”며 “예전에는 있는 자들의 세상이었는데 신상을 털어 봤자 뭐하겠냐”고 말했는데요.

- 이 후보자 부친이 고려대 총장을 지냈고, 숙부가 일제시대에 일본식으로 이름을 바꾼 사실을 비꼰 것입니다.

- 임이자 의원은 “후보자 숙부님이 창씨개명을 했다고 해서 친일파라고 단정지을 수는 없다”면서도 “독립유공자 입장에서 보면 통탄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는데요.

- 이재갑 후보자는 “죄송하다”며 고개를 숙였습니다.

광주형 일자리 좌초 위기

- 지역 일자리 창출 모델로 관심을 모았던 광주형 일자리가 한국노총 광주지역본부(의장 윤종해)의 불참선언으로 좌초 위기에 놓였습니다.

- 광주본부는 19일 기자회견을 열어 "광주시민을 비정규직보다 못한 일터로 몰아넣고 최저임금에 허덕이게 하려는 광주시의 투자협상과 관련한 논의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는데요.

- 이들은 "광주시가 사회적 대화를 내팽개치고 밀실협상으로 일관하는가 하면 현대자동차에 무슨 약점이라도 잡힌 것처럼 최악의 조건을 붙잡고 전전긍긍하고 있다"고 불만을 토로했습니다.

- 윤종해 의장은 “지역 청년들의 애절한 마음을 정치놀음의 제물로 삼는 광주시의 태도를 더 이상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는데요.

- 광주시가 광주형 일자리 성공을 바란다면 이제라도 노동계와 열린 자세로 대화해야 할 것 같습니다.

편집부  labortoday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유민열 2018-09-20 15:40:40

    우리 국민의 뜻을 제멋대로 해석하지 맙시다. 제 1당의 대표라면 국민 전체의 의견을 제대로 읽을 줄 알아야 하지 않겠습니까? 한심하고 부끄러운 발언이고 국론을 분열시킬 위험이 매우 큰 발언이라고 여겨집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