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22 화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산업동향
부산지하철노조 "부산교통공사 임원선출 과정 불공정"조합원 88.3% '정치적 이해관계' 따라 경영진 결정 … "임원선출에 노조·직원 의견 반영해야"
▲ 부산지하철노조
부산지하철 노동자들이 부산교통공사 임원선출 과정을 불공정하다고 여기는 것으로 조사됐다. 공정성을 높이려면 노조나 직원을 비롯한 이해관계자 참여가 필요하다고 요구했다.

부산지하철노조는 10일 오전 부산시청광장에서 노조간부 150여명이 참여하는 결의대회를 열고 “부산지하철 안전과 공공성 확보를 위해 임원선출 과정을 근본적으로 혁신하라”고 촉구했다. 부산지하철을 운영하는 부산교통공사 임원추천위원회는 지난 4일 사장과 감사, 상임이사인 건설본부장 모집공고를 냈다. 공모 기간은 19일까지 이어진다.

노조는 조합원 3천17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를 근거로 직원들이 임원선출 절차를 불신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3일부터 5일 동안 이뤄진 조사에는 1천416명이 응답했다. 설문조사에 따르면 “역대 경영진 구성 절차가 공정한가”는 질문에 응답자의 91.2%가 “공정하지 않다”고 대답했다. “경영진 선출 과정에 노조와 내부 직원 의사를 반영해야 한다”는 의견이 89%를 기록했다.

88.3%는 경영진 선임 기준이 ‘정치적 이해관계’라고 봤다. 관리능력(4.3%)이나 전문성(4.1%)을 기준으로 삼는다고 응답한 이들은 극소수였다. 차기 경영진이 갖춰야 할 자질로는 ‘공공성 등 사회적 가치 실현 의지’(50.4%)와 ‘소통 능력’(38.3%)을 꼽았다. 차기 사장이 해야 할 일로는 ‘직원 존중 및 노사관계 안정’(31.4%)과 ‘인력 확충’(22.8%) ‘안전시스템 강화’(20%)를 선택한 이들이 많았다.

노조는 “조합원들이 부산교통공사 역대 경영진이 정실 낙하산 인사를 통해 임명됐다고 생각하고 있다”며 “불공정한 경영진 구성 절차와 정실 낙하산 인사를 바로잡기 위해서는 내부 직원이 참가하는 선출 절차가 필요하다는 점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윤자은  bor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자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