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5.22 수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국회
여야, 국회 특수활동비 완전 폐지 합의영수증 처리방안 마련했다가 비판여론에 방향 선회 … “특활비 개선방안 16일 공개”
여야가 올해 62억원 규모로 책정된 국회 특수활동비를 폐지한다.

홍영표(더불어민주당)·김성태(자유한국당)·김관영(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13일 오전 국회에서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로 열린 주례회동에서 특활비 폐지에 합의했다.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지난 8일 영수증 처리를 주요 내용으로 하는 국회 특활비 양성화 방안을 마련했으나 거센 비판여론에 직면했다. 쌈짓돈처럼 사용한 특활비를 유지하기 위한 꼼수라는 지적이 잇따랐다. 결국 양당은 특활비 폐지로 방향을 선회했다. 정의당과 민주평화당은 특활비 폐지를 거대 양당에 촉구했다. 바른미래당도 특활비 폐지 입장을 밝혔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여야가 특활비를 폐지하기로 합의했다”며 “8월 국회는 일하는 국회, 생산적인 국회가 돼 국민 신뢰를 회복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특활비의 완전한 폐지에 합의했다”며 “정쟁만 일삼지 않고 열심히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관영 원내대표는 “1·2당 원내대표가 특활비 폐지에 합의한 것에 감사하다”며 “국회 개혁의 시금석이자 특활비에 대한 전반적인 제도개선의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특활비 제도개선을 빠른 시간 내에 이뤄 내겠다”며 “(국회의원의) 국외출장 제도도 개선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활비 제도개선 방안은 16일께 발표될 것으로 보인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구체적인 특활비 폐지에 따른 제도개선 방안은 국회의장에게 일임했다”며 “16일 국회 차원의 특활비 제도개선 방안이 국민에게 공개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