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7.12 일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경제일반
삼성 “3년간 180조원 투자, 4만명 직접 채용”김동연 부총리-이재용 부회장 만난 뒤 대규모 투자계획 '눈길'
삼성전자가 3년간 180조원을 신규로 투자하고 4만명을 직접 채용한다.

삼성은 8일 “경제 활성화와 신산업 육성을 위한 신규투자와 채용확대에 나설 것”이라며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삼성의 경제 활성화·일자리 창출 지원방안’을 발표했다.

삼성은 미래 성장기반 구축을 위해 3년간 투자 규모를 180조원으로 확대한다. 국내에는 130조원(연평균 43조원)을 투자한다.

반도체의 경우 PC·스마트폰 중심 수요 증가에 이어 AI(인공지능)·5G·데이터센터·전장부품 등 신규 수요가 급증할 것에 대비해 평택 등 국내 생산거점을 중심으로 투자한다는 계획이다. 4차 산업혁명 중심이 될 AI·5G·바이오·전장부품 등 4대 미래 성장사업에 25조원을 투자한다.

삼성은 같은 기간 4만명을 채용해 청년일자리 창출에 나선다. 삼성은 “실제 채용계획상 3년간 고용규모가 2만~2만5천명 수준이나 최대 2만명을 추가로 고용해 청년일자리를 창출하겠다”며 “주 52시간 근무제 정착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삼성은 국내 130조원 투자로 인한 고용유발효과가 반도체·디스플레이 투자에 따른 40만명과 생산에 따른 30만명 등 직간접 70만명에 달할 것으로 기대했다.

삼성은 이어 혁신역량과 노하우를 개방·공유하고, 효과가 검증된 프로그램 중심으로 상생협력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삼성은 “소프트웨어 역량과 스타트업 지원경험 활용, 혁신 생태계 조성에 기여하겠다”며 “중소기업 경쟁력 제고 지원으로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삼성의 이번 발표가 지난 6일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만난 뒤 나왔다는 점에서 다른 대기업 확산 여부에 관심이 모아진다. 김 부총리는 지난해 12월 구본준 LG그룹 부회장에 이어 올해 1월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부회장, 3월 최태원 SK그룹 회장, 6월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을 만났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자유인 2018-08-09 17:18:52

    적폐청산을 외친지 1년만에 결국 삼성에 손벌리는 정부.. 민주당과 문재인은 삼성공화국을 타도할 의지도 능력도 없음이 만천하에 드러났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