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15 금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노동교육
전교조, 세월호 시국선언 참가자 고소·고발 철회 요구“국정원·기무사 특별수사하라”
▲ 전교조
전교조가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과 적폐청산을 촉구했다. 당시 정부는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시국선언을 한 교사들을 고소·고발했는데 문재인 정부 출범 뒤에도 이를 철회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노조는 23일 오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세월호 참사가 발생한 지 4년3개월이 넘었지만 적폐는 여전히 곳곳에 숨어 있다”며 “국정원·기무사를 수사하고, 당시 시국선언을 한 교사 고소·고발을 철회하는 등 세월호 참사 적폐를 청산하라”고 정부에 요구했다.

노조는 “최근 기무사가 세월호 유가족들을 사찰하고 보수단체 집회를 지원했으며, 심지어 수장까지 건의했던 사실이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며 “세월호가 제주 해군기지 건설용 철근을 대량 적재한 것과 관련해 국정원의 개입을 의심하는 이들도 적지 않다”고 주장했다.

세월호 시국선언에 참여한 교사들에 대한 고소·고발 철회도 요구했다. 노조는 2014년 4월 세월호 참사가 발생하고 나서 5월15일과 7월2일 세월호 참사의 올바른 해결을 촉구하며 교사선언을 발표했다. 현장 교사들은 교사선언을 청와대 자유게시판에 게시했고, 보수단체들과 교육부는 노조 집행부와 교사들을 형사고발했다. 32명이 2심에서 벌금형을 받았다. 해당 사건은 현재 대법원에 계류 중이다.

노조는 “죄 지은 자에게 죗값을 물었다는 이유로 죄인이 되는 부조리극은 촛불혁명 이후에도 끝나지 않고 있다”며 “상황이 이러함에도 촛불정부를 자처한 교육부는 시국선언 교사들에 대한 선처 의견만을 밝혔을 뿐, 고발을 취하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노조 4·16특별위원회 교사들은 세월호 진상규명과 전면 재수사 등을 요구하며 올해 4월23일부터 점심단식을 했다. 여름방학을 맞아 지난 20일 점심단식을 종료하고 이날부터 매일 청와대 앞에서 피케팅한다.

최나영  joi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나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eggo destroy 2018-07-24 14:17:23

    세월호 핵심 증거 이외에는 모든 이슈가 물타기가 된다.
    세월호 옥쇄살인 증거 만이 감출수 없는 증거이다. 이를 적시하라.
    해경이 세월호 승객의 자기 구조 의지와 민간 구조를 구조적으로 막고 옥쇄 살인을 하였다.
    이를 중심으로 지시라인과 동조라인과 동조 기사와 동조 의견을 낸자들과 구경만 한 삼권 지배층과 인권 관련 기관과 공무원들과 특히 민변들과 민변출신 당시 야당당수는 그 죄가 이미 드러나 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