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16 금 14:31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사건ㆍ사고
"고 박선욱 간호사 꿈 짓밟은 서울아산병원 특별근로감독 하라"공동대책위 "장시간 노동에 시간외수당 체불·안전보건조치 안 지켜"
   
▲ 고 박선욱 간호사 사망사건 진상규명과 산재인정 및 재발방지를 위한 공동대책위원회
"할머니 난 간호사가 천직인가 봐요. 병원에 가면 대소변을 받아 내야 하는 환자들이 있는데. 사람들은 더럽다고 싫어하잖아. 그런데 난 그런 분들을 보면 안쓰럽고, 더 잘해 주고 싶고 그래."

고 박선욱 간호사가 생전에 할머니와 통화한 내용이다. "간호사가 천직"이라고 했던 그는 입사 6개월 만에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죽음 뒤에는 살인적인 장시간 노동과 부실한 신입간호사 교육시스템이 있었다.

고 박선욱 간호사 사망사건 진상규명과 산재인정 및 재발방지를 위한 공동대책위원회는 10일 서울아산병원을 근로기준법 위반으로 고발하고 특별근로감독을 요구했다.

공동대책위는 이날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했다. 이들에 따르면 서울아산병원은 장시간 노동과 시간외수당 미지급으로 임금체불이 만연한 반면 신규간호사 교육에 대한 관리나 안전보건조치는 부재했다.

공동대책위가 제시한 경찰 조사보고서를 보면 서울아산병원의 초과근무 실태와 신규간호사 교육시스템 문제를 확인할 수 있다. 경찰 참고인 조사에서 병원 관계자는 "초과 업무에 대한 합당한 임금을 받냐"는 질문에 "(수당) 그런 건 없다. 전산에 오버타임(초과근무)을 기록하도록 돼 있지만 수간호사가 '쓰고 가'라고 해야 쓸 수 있다. 가끔 쓰라고 한다"고 말했다.

고발장을 작성한 이경재 변호사(민변 노동위원회)는 "병원측은 고인이 평소 우울증을 앓았다며 개인적인 자살로 몰고 간다"며 "이번 사건을 개인사로 치부하면 제2·제3의 박선욱 간호사가 나올 수밖에 없다"고 우려했다.

공동대책위에서 활동하는 채수용 사회진보연대 보건의료팀장은 "아산병원은 연매출이 1조원이 넘고 순이익은 1천억원에 이르는데 순익 대부분이 건물을 짓기 위한 적립금으로 들어간다"며 "고 박선욱 간호사의 꿈을 짓밟고 목숨을 앗아 간 현장인 서울아산병원을 철저히 조사하고 책임자를 처벌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미영  ming2@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이선아 2018-07-31 01:52:21

    트위터에서 한 글을 봤습니다. 오늘 아산 신규 간호사 채용이 있었던 날이라고 들었습니다. 면접 질문이 너라면 자살했을거였냐 라고합니다. 이건 정말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정말, 이건 고인에 대한 예의를 넘어 도가 넘은 행위입니다. 자기 자식 아니라고 너무들 하십니다. 가장 생명 존엄성이 엄격하게 지켜져야 할 곳에서 이런 잔인한 일들이 아무렇지 않게 일어나고 있다는 게 충격입니다. 사람으로써 부끄러운 줄 아세요.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