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15 화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환경ㆍ여성ㆍ소수자
“기아차 여성 비정규직은 동네북이 아니다”노동·인권·시민단체, 여성 배제 정규직 전환 기아차·노동부 규탄
▲ 금속노조 기아자동차 비정규직지회와 인권운동네트워크 ‘바람’ 등 시민단체 회원이 2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여성 배재 없는 정규직 전환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정기훈 기자>
노동·시민·인권단체가 기아자동차 사내하청 여성노동자 차별에 항의하며 고용노동부에 시정조치를 촉구했다. 기아차는 2013년부터 2015년까지 불법파견된 사내하청 비정규직 1천500명을 특별채용 방식으로 정규직 전환했지만 여성은 단 한 명도 없어 논란을 샀다.

이들 단체는 2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노동부에 기아차 성차별 행위를 고발하는 진정을 3월에 넣었지만 뚜렷한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며 “성차별 행위를 시정조치하라”고 요구했다. 비정규직 없는 세상 만들기를 비롯한 30개 단체는 이날 발표한 공동성명서에서 “기아차가 여성 비정규직을 강제로 전적시키려고 한다”며 “기아차는 여성 배제 없는 정규직 전환계획을 밝혀라”고 주문했다. 금속노조와 노조 기아차지부에는 투쟁에 동참하라고 요청했다.

34개 인권·시민·사회단체와 개인 791명은 지난 12일에도 ‘기아차 여성 배제 없는 정규직 전환 촉구선언’을 내놓았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