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16 금 14:31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노조 설립 바람 '무노조 경영' 포스코에 닿나한국노총·금속노련 포항지역 철강노동자 전략 조직화 캠페인
   
▲ 한국노총
포스코의 50년 무노조 경영이 무너질까. 노동계가 포스코 포항제철소와 광양제철소 117개 하청업체 노동자 2만여명을 대상으로 전략조직화 사업에 들어갔다. 한국노총은 기존에 조직된 포스코 하청업체 노동자들을 중심으로 미조직 노동자들을 조직한다. 포스코를 중심으로 모여 있는 철강산업 특성을 살려 사업장을 넘어서는 지역일반노조를 설립해 철강노동자 조직화에 나선다.

한국노총과 금속노련·포항지역철강노조가 19일 오전 ‘포항에도 노조바람이 분다’를 주제로 포항 형산강 로터리와 포스코 3문 앞에서 조직화 캠페인을 했다.

한국노총은 이달 5일 지역일반노조인 포항지역철강노조를 설립했다. 포스코 포항제철소 노동자와 포항철강공단에서 일하는 1만여명의 정규직·비정규직이 조직 대상이다. 금속노련은 포스코 조직화TF팀을 설치하고 철강공단 노동자 조직화에 집중하고 있다.

한국노총은 올해 3월 정기대의원대회에서 200만 조직화 목표 달성을 위한 ‘200만 조직화사업 추진단’을 출범했다. 포스코 하청업체를 비롯한 공공부문 비정규직·대형마트·사회서비스 분야 노동자를 전략조직화 사업 대상으로 결정했다. 당시 김주영 위원장은 “조직확대와 조직강화는 노동운동과 한국노총의 명운이 걸린 문제”라며 “비정규직 조직화와 정규직 전환, 중간노조와 미조직, 청년 조직화 등 전략조직화에 역량을 쏟아붓겠다”고 밝혔다. 철강노조가 앞에서 끌고 한국노총과 연맹이 뒤에서 밀며 포항지역 철강노동자 조직화에 주력하는 모양새다.

이창언 철강노조 위원장은 “포항지역에는 포스코 사내하청 노동자를 포함해 철강노동자 1만명 이상이 일하고 있지만 노조 조직화는 제대로 되지 못했다”며 “포항지역 철강노동자라면 누구나 손쉽게 가입하고 조합원으로서 보호받을 수 있도록 지역일반노조를 결성했다”고 설명했다. 이 위원장은 “최근 최저임금법 개정으로 노조에 가입하지 않은 노동자들의 피해와 차별이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비정규 노동자 차별해소와 권리 확보를 위해 적극 활동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국노총은 매주 두 차례 포항제철소 앞에서 조직화 캠페인을 한다.

이은영  ley1419@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