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0.16 화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사건ㆍ사고
“여성은 언제까지 떨어져야 하나, 금융권 전수조사하라”채용성차별 철폐 공동행동, KEB하나은행·KB국민은행 앞 기자회견
최근 금융권에서 성차별 채용비리가 드러난 가운데 여성·노동단체가 금융권 전수조사와 채용성차별 철폐방안을 요구하고 나섰다.

한국여성노동자회·알바노조를 비롯한 59개 여성·노동단체로 구성된 채용성차별 철폐 공동행동은 24일 오전 서울 중구 을지로 KEB하나은행·KB국민은행 앞에서 잇따라 기자회견을 열고 “여성은 언제까지 떨어져야 하느냐”고 반문했다.

공동행동은 “금융권의 고질적인 성차별적 고용관행이 채용 과정에서부터 시작된다는 것이 KB국민은행과 KEB하나은행 사건에서 드러났다”며 “고용형태상 차별이나 승진·배치 차별을 가해 여성노동자들이 조직 내에서 안정적으로 일하지 못하도록 배제해 온 금융권 성차별 역사는 뿌리가 깊다”고 주장했다.

KB국민은행은 2015년 상반기 채용 과정에서 특별한 이유 없이 남성 지원자 100여명의 서류전형 점수를 여성보다 높게 줬다. KEB하나은행은 최종합격자 성비를 남녀 4대 1로 정해 여성지원자 합격 커트라인이 48점이나 높아지도록 했다.

공동행동은 “KEB하나은행·KB국민은행 채용비리 사건에서 충격적인 것은 성차별 채용이 고용이 시작되는 단계부터 세팅돼 조직적으로 가해진다는 점”이라고 비판했다.

채용비리는 금융권만의 문제가 아니다. 공동행동은 “지난해 공공부문 채용비리 조사 과정에서 한국가스안전공사·대한석탄공사 같은 공기업의 채용성차별이 밝혀졌다”며 “모두 여성지원자들의 점수를 임의로 조작해 떨어뜨렸다”고 꼬집었다.

공동행동은 “청년실업률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하는 어려운 시기에 여성청년들도 남성청년들과 다를 바 없이 고군분투하며 자신의 미래를 개척하기 위해 애쓰고 있다”며 “금융권과 공기업, 한국 사회에 만연한 채용성차별 관행을 뿌리 뽑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공동행동은 이어 “정부는 기업 채용 과정 중 성차별 실태를 제대로 파악하고 금융권은 전수조사를 통해 재발방지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며 “채용성차별을 한 사업주를 엄정히 처벌하도록 법·제도를 강화하고 기업은 채용 전 과정에서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