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2.18 화 13:21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국회
한국지엠 노사 합의에도 군산공장 회생은 ‘깜깜’홍영표 의원 “구체적인 안 없어, 정부가 노력해야”
한국지엠 노사가 지난 23일 경영정상화를 위한 자구책에 합의했지만 군산공장 회생방안은 보이지 않는다. 지엠이 군산공장을 더 이상 가동하지 않기로 한 가운데 정부와 정치권도 뾰족한 대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한국지엠 대책특별위원장은 24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한국지엠 노사합의 경과를 설명하고 한국지엠 경영정상화를 위한 제너럴 모터스(GM) 본사의 책임이행을 촉구했다. 홍 위원장은 “이번 합의는 노조가 굉장히 많이 양보한 결과”라며 “한국지엠은 후생복지비용 절감을 포함해 1천억원 정도의 비용을 줄일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적어도 앞으로 10년 동안 지엠이 한국에서 정상적인 기업활동을 하고 일자리를 만들어야 하고, 한국지엠이 지엠 본사에 지고 있는 3조원의 부채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것이 한국정부의 원칙”이라고 덧붙였다.

홍영표 위원장은 정부에 군산공장 회생방안 마련을 촉구했다. 홍 위원장은 “군산공장 노동자 680명에 대해 희망퇴직을 실시한 뒤 전환배치하기로 한 것은 더 이상 군산공장을 가동하지 않겠다는 뜻”이라며 “이를 전제로 빨리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배리 엥글 지엠 해외사업부문 사장은 지난 2월 국회를 방문한 자리에서 “인수의향자가 나타난다면 군산공장을 매각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군산공장 활용방안과 인수의향자를 찾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홍 위원장은 “정부가 군산공장 활용방안을 다각도로 검토하고 있지만 구체적인 안은 없다”며 “그럼에도 대안을 만들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김학태  ta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