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2.15 토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사건ㆍ사고
[국정농단 연루 하나금융지주] 김정태 회장 이어 함영주 은행장 책임론 대두국정감사에서 최순실 측근 특혜승진 부인해 위증 혐의 … 금융노조 "중죄 책임지고 사퇴해야"
최순실씨 1심 판결에서 하나금융지주가 국정농단 사태에 개입한 것으로 드러나면서 김정태 지주 회장과 함영주 하나은행장에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여론이 확산하고 있다.

금융노조는 22일 성명을 내고 "거짓증언으로 국회를 농락한 함영주 하나은행장은 자진사퇴하라"고 촉구했다.

국회 정무위원회와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김정태 회장의 은행법 위반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조만간 하나은행을 조사한다. 최씨 1심 판결에서 김 회장이 최씨 측근이던 이상화 전 하나은행 본부장 승진에 개입한 사실이 드러났기 때문이다. 재판 과정에서 김 회장도 이런 사실을 시인했다.

노조는 김 회장과 별도로 함영주 은행장에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는 지난해 10월30일 국회 정무위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이상화 본부장 승진에 대해 김정태 회장으로부터 지시를 받은 적이 없다"며 "제가 지시했다"고 말했다. 김 회장 증언과 상반된다.

정무위는 여야 논의를 거쳐 함 은행장을 국정감사에서 거짓 증언을 한 혐의(국회증언감정법 위반)으로 고발한다는 방침이다.

노조는 "국회를 거짓증언으로 능멸한 이를 그대로 두는 것은 국회를 넘어 국민을 모욕한 행위에 면죄부를 주는 것"이라며 "국회는 함 은행장을 위증죄로 고발해 합당한 죗값을 치르게 하고, 중죄를 저지른 함 은행장 본인은 즉각 사퇴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꼼지리 2018-02-25 07:16:20

    도둑놈 소굴의 하나금융지주. 전국정원 기조실장 김주성 외환은행 사외이사로 전 금융위원회 부원장 윤용로 외환은행장으로 모셔와 쥐명박 금융 거래 자료( 비자금,차명계좌 ) 파기 위해 자기 소속회사 없애기 혈안 그 공로로 성과급이 연봉 보다 많은 배보다 배꼽이 큰 기이한 현상 발생. 공모자들 하나금융지주 임원들 지금은 금융당국 수장 금감원 원장 최흥식, 국민의 노후자금 강탈한 국민연금 기금본부장 홍완선 대한민국 부패공화국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