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0.18 목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한국지엠 노사 7일 2018년 임단협 상견례'신차 배정'이냐 '노동조건 지키기'냐 … 임금교섭 타결 한 달 만에 교섭 재개
한국지엠 노사가 2017년 임금교섭을 타결한 지 한 달여 만에 올해 임금·단체교섭에 나선다. 노동자들은 "회사가 신차 배정을 앞세워 근로조건 후퇴안을 내밀며 조속한 교섭 타결을 요구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국지엠은 1일 직원들에게 배포한 유인물에서 "이해 관계자에게 '시그널'을 보내기 위해서 올해 임단협을 조속히 마무리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해 관계자는 글로벌지엠을 뜻한다. 회사는 교섭 타결 시점을 글로벌지엠의 신차 배정 일정과 엮어 가고 있다. 한국지엠은 “지엠의 신차 배정 관련 절차가 진행 중인데, 2월은 우리의 미래를 판가름하는 시간"이라며 "지엠의 글로벌 포트폴리오 플래닝을 담당하는 샘 바질 부사장은 '각 지역의 제조 비용 및 경쟁력, 안정적인 공장가동 능력 등이 중요한 신차 배정 기준'이라고 설명했다”고 밝혔다.

지엠은 매년 3월 공장별 생산 물량을 결정한다. 한국지엠 노사가 이를 감안해 조기교섭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국지엠과 금속노조 한국지엠지부는 이달 7일 노사 교섭대표 상견례를 한다. 2017년 임금교섭 잠정합의안이 가결된 지 한 달여 만이다. 당시 노사는 2018년 임단협을 최대한 빠른 시기에 시작하고, '2월 말까지 마무리하는 목표에 인식을 같이한다'는 문구를 합의문에 담았다.

문제는 회사가 신차 배정 조건을 지나치게 부각하면서 직원들에게 근로조건 후퇴를 요구하고 있다는 점이다. 한국지엠은 최근 지부에 공문을 보내 교섭 의제를 전달했다. 회사는 △제조 경쟁력 개선 방안(기본급·성과급·생산직 초임 등) △복리후생비의 한시적 유보 △인사관리를 과도하게 제약하는 단협 개정 방안을 논의하자고 밝혔다. 한국지엠은 “현재 사업현황은 지속 가능한 미래에 위협이 되고 있다”며 “인건비 상승을 억제하고, 고비용 구조를 개선하는 데 집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부 관계자는 “경영상황을 감안해 조기 교섭과 조속한 타결을 위해 노력하기로 했지만 회사 요구는 노조가 수십년간 쌓아 놓은 노동조건을 일제히 후퇴시키겠다는 것으로 어느 하나 수용할 수 없다”며 “상급단체의 임금인상 요구율도 정해지지 않은 상황에서 2월 중 교섭 타결은 물리적으로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