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8.18 토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금융결제원에 한국은행 낙하산 또 투하되나"상무이사 자리 한국은행이 항상 차지" … 노조 임원후보추천위 구성 요구
금융노동계가 상무이사 임기만료를 앞둔 금융결제원의 행보를 주시하고 있다. 한국은행 출신 낙하산 인사가 내정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면서 임원후보추천위원회를 통한 공정한 선임을 요구하고 있다.

금융노조와 노조 금융결제원지부(위원장 최재영)는 25일 각각 성명을 내고 "노조 추천인사가 포함된 임원후보추천위를 구성해 전문성을 갖춘 인사를 상무이사에 선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금융결제원은 어음교환·지로·전자금융공동망 같은 소액 지급결제시스템을 운영하는 민간기관이다. 1986년 시중은행들이 공동으로 출자해 설립했다.

지부에 따르면 금융결제원 상무이사 정원은 3명이다. 이 중 한 자리는 임명될 때마다 항상 낙하산 인사 논란에 휩싸였다. 최재영 위원장은 "한국은행 출신이 상무이사에 고정적으로 임명되면서 낙하산 논란이 주기적으로 반복되고 있다"며 "3월9일 임기만료를 앞둔 현 상무이사가 임명되던 3년 전에도 당시 지부 위원장이 삭발을 하고 출근저지 투쟁을 했다"고 말했다.

지부는 전문성을 필요로 하는 금융결제원 업무 특성상 인사 과정에서 업무역량을 검증하는 절차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낙하산 인사 논란을 막기 위해 내부인사 승진을 고려하되, 노조가 참여하는 임원후보추천위를 구성해 능력을 살펴야 한다는 주문이다.

금융노조는 성명에서 "금융결제원은 나날이 진화해 가는 핀테크 발전을 선도하고 지원하는 핵심 금융기관으로서 그 전문성은 낙하산 인사가 갖출 수 없는 중요한 덕목"이라며 "낙하산 인사 논란을 용납할 수 없으며 회사는 유능한 내부 인사를 임원으로 선임하는 절차를 밟아야 한다"고 요구했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