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0.15 월 15:58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사건ㆍ사고
현대제철 당진공장 설비보수 노동자 사망노동계, 산업안전보건기준 위반 의혹 제기 … "진상 규명하고 책임자 처벌해야"

현대제철 당진공장에서 일하던 노동자가 작업 중 기계장치에 몸이 끼여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14일 노동계에 따르면 지난 13일 오후 2시35분께 현대제철 당진공장에서 설비 정기보수작업을 하던 주아무개(28)씨가 기계장치에 협착돼 목숨을 잃었다.

주씨는 금속노조 현대제철지회 조합원이다. 2014년 현대제철 당진공장에 입사했는데, 결혼한 지 3개월 만에 임신한 아내를 홀로 두고 숨져 안타까움을 더했다.

당진공장은 노동자들에게 ‘죽음의 공장’으로 불린다. 2013년에는 아르곤 가스 누출로 노동자 5명이 사망했다. 이 사건으로 부사장을 비롯한 3명이 구속됐다. 그럼에도 죽음의 행렬은 멈추지 않고 있다. 최근 1년 새 3명의 노동자가 또 다른 산재로 사망했다.

노조는 “주아무개 조합원의 죽음은 현대제철의 관련법 위반에 따른 것”이라고 비판했다. 주씨는 컨베이어 형태의 기계장치를 만지다 사고를 당했다. 사업주는 컨베이어와 같이 노동자 신체가 말려들 수 있는 설비에는 위급시 기계 움직임을 멈추는 비상정지장치를 달아야 한다.

하지만 장치는 없었다. 더욱이 사건이 있던 날 현대제철 당진공장은 고용노동부와 안전보건공단로부터 정기근로감독을 받고 있었다.

사고 현장을 사전에 방문하고도 산업안전보건기준에 관한 규칙 위반에 따른 조치를 취하지 않아 결과적으로 사망사건을 불렀다는 게 노동계 주장이다. 지회는 “주아무개 조합원의 죽음을 비롯해 현대제철 당진공장에서 일어나는 사망사고의 원인은 사업주 책임인 안전관리 의무를 이행하지 않고 있는 현대제철 자본에 있다”며 “모든 노력을 다해 사건 진상을 밝힌 뒤 책임자를 엄중히 처벌하고, 안전한 현장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아라리요 2017-12-17 21:53:49

    2인이상 작업자 의무화 / 안전센서 설치 의무화 / 현장감독검수 의무화 되어야 이런일이 없을듯...   삭제

    • 긴급 2017-12-16 13:34:17

      우리나라는 미국 산업안전보건청(OHSA) 정부기관 서비스 구매가 절실하다. 우리나라는 안전이 무엇인지 모르는것 같다.   삭제

      • 노동 2017-12-16 13:31:32

        우리나라 조선업, 자동차, 철강분야 공무팀은 빨리빨리라는 일에 전혀 효율이 없는 나쁜 관습이 있는것 같다. 신속이 첫번째고 안전이 두번째다. 사람보다 생산이 먼저라는 인식 있고 이게 위에서 그렇게 만들고 정부관계처도 공장 안전검사도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은게 문제인것 같다. 미국처럼 사람의 안전이 첫번째가 될수있도록 우리나라도 윗사람과 정부가 바뀌어야할것 같다.   삭제

        • 오피러영 2017-12-15 10:48:07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