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4.23 월 14:47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정책
한국노총 “또 타워 사고, 노동자들이 언제까지 죽어야 하나”정부 안전대책에 탁상행정 비판 … “모든 건설현장 타워크레인 전수조사 하라”
정부 타워크레인 중대재해 예방대책 발표에도 끊이지 않는 타워크레인 사고에 “효과 없는 탁상행정”이라는 비판이 일고 있다.

한국노총이 11일 노동자 7명이 죽거나 다친 용인 타워크레인 붕괴사고와 관련해 “타워크레인 정부합동 안전대책을 발표한 지 한 달도 안 된 상태에서 사고가 발생했다”며 “정부는 탁상행정을 하지 말고 현장 노동자 의견수렴을 통해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지난 9일 경기도 용인시 고매동 물류센터 공사현장에서 85미터 타워크레인 붕괴사고가 일어났다. 이 사고로 타워크레인 위에서 작업 중이던 노동자 3명이 숨지고 4명이 다쳤다. 사상자 7명 모두 타워크레인설·해체노조 조합원이다.

이번 사고로 3명의 조합원을 잃은 한국노총은 “올해만 17명의 노동자가 타워크레인 사고로 사망했다”며 “도대체 언제까지 타워크레인 사고로 노동자가 죽어야 하는지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반발했다.

한국노총은 “모든 건설현장에서 타워크레인 사용을 중단하고 안전성 전수검사를 해야 한다”며 “타워크레인 사고 예방을 위해 작업 전 특별안전보건교육을 강화하고 이행 여부를 철저하게 감독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한국노총 관계자는 “문재인 대통령은 정부의 최우선 가치로 국민 생명 보호를 꼽았다”며 “현실에서는 여전히 노동자들이 반복적인 사고로 죽어 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관계자는 “되풀이되는 타워크레인 사고로 노동자가 억울하게 죽음을 당하는 일이 없도록 정부가 특단의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은영  ley1419@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