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2.17 일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사건ㆍ사고
정부·국회에 SOS 친 인천공항 비정규직“직접고용 최소화·공개경쟁채용,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 위반”
인천국제공항 비정규 노동자들이 정부와 국회에 중재·조정을 요청했다. 인천공항 비정규직 정규직화 논의가 표류하고 있기 때문이다.

공공운수노조 인천공항지역지부는 5일 입장을 내고 “인천공항공사측이 정부 가이드라인조차 지키지 않는 안을 고수하고 있다”며 “공공부문에서 제대로 된 정규직 전환을 위해서는 정부의 중재와 조정이 필요한 상황”이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 후 첫 외부일정으로 인천국제공항을 방문해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 정책을 발표했다. 인천공항은 공공기관 중 가장 많은 비정규직(간접고용 90%)을 사용하는 기관이다. 정부는 두 달여 만인 7월20일 ‘공공부문 비정규직 근로자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을 발표했다.

지부는 “인천공항공사측이 가이드라인을 위반한 안을 주장하고 있다”며 “희생자를 발생시키는 경쟁채용방식과 직접고용을 최소화하는 방식은 정부 가이드라인에 미치지 못한다”고 밝혔다.

공사측은 정규직화 대상 9천947명 가운데 9%(854명)만 직접고용하고 8천984명은 별도회사를 통해 정규직화한다는 입장이다. 직접고용 대상인 854명에 대해서는 전환이 아닌 공개경쟁채용을 추진하고 있다. 지부 관계자는 “정부 가이드라인은 하한선일 뿐이고 노·사·전문가 협의를 거쳐 상회하는 안을 도출해야 하는데 공사측은 가이드라인마저 밑도는 안을 주장하고 있다”며 “인천공항 정규직화 사례는 나머지 800여개 공공기관에도 연쇄효과를 일으킬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더욱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정부와 국회의 신속한 조치가 필요한 이유로 다음달 개장하는 제2여객터미널과 내년 2월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을 꼽았다.

지부는 “중재·조정 요청이 공사와의 대화 단절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며 “노·사·전문가협의회에서 협상 가능한 쟁점을 합의해 나가기 위해 개방적인 자세로 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노·사·전문가협의회 9차 본교섭은 7일 열린다.

윤자은  bor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자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7
전체보기
  • 노동자 2017-12-10 13:26:57

    동일사업장 상시근무 동일근무이며
    대한민국의 첫관문인 공항은
    국가이미지면에서나 중요보안시설인데
    당연히 공항공사에서 정규직화해서
    노동자 개개인들이 자부심을 갖고
    근무할수있게끔 이번기회에
    반드시 정규직화해야 향후에 큰문제을
    사전에 방지할수 있을겁니다.
    반드시 바로 잡아야 정상화 됩니다.
    정부는 과감하게 개선하고
    기존 정규직분들도 열린마음과 생각으로
    대화합차원에서 정규직화에 정극 동참해야 합니다.
    비정규직 사회 바로 잡는사회가
    곧 국가경쟁력이며 노동자의 희망입니다.   삭제

    • 직접고용 2017-12-07 19:58:31

      우리 모두 염원 비정규직 철폐 일등공항 선정의 주역 비정규직이 정규직이 되는것은 자명한 사실이다 자회사 방식이 아닌 직접고용만이 정답이다 이제 사측은 분명한 입장 표명이 있어야 할것이다 앵무새같은 얘기 더이상 하지말고 전혀ㅑㅇ적인 자세로 교섭에 임햐야할것이다 전국 모든 비정규직 노동자가 지켜보고 있다 비정규직 지부도 힘있게 투쟁과함께 병행하여 꼭 목표를 이루었으면 한다 직접 당사자가 아닌 우린 비판보다는 격려를 하면서 지켜 봤으면 합니다   삭제

      • 일단미안해요~ 2017-12-06 21:23:02

        최근에 입사한 정규직분들에게는 정말 죄송합니다. 여러분들이 힘들게 들어갔다는 것에는 절대 이견이 없습니다. 그러나 지금의 이 출발이 없다면 앞으로도 이런 기회는 다시 오기 힘들거라 여겨집니다. 제게 온 기회를 말씀드리는 건 아닙니다. 공정한 사회로 가기위한, 미래의 한국을 위한 기회를 말씀드리는 겁니다. 과거에 힘들었던 국가에서 최선의 방법이 아웃소싱이었고, 그 병폐와 치부가 드러난 만큼 조금씩 고쳐나가야 하지 않겠습니까? 출발선에 영(zero)은 없습니다. 누군가는 그 자리에 서야만 앞으로 나아갈수 있습니다. 함께 출발해주시렵니까   삭제

        • 일단들어봐요~ 2017-12-06 21:13:44

          기존 비정규인력이 자회사로 이동하면 그냥 있던 그 일자리에서 자회사정규직입니다. 비정규일때 청년선호일자리가 아니었고 자회사로 전환되도 청년선호일자리가 아닙니다. 기존 비정규인력이 직고용으로 전환하려면 청년선호일자리라서 경쟁채용을 해야 하는데, 자회사로 가도 직고용으로 가도 똑같은 일자리인데 왜? 직고용은 청년선호일자리이고 자회사는 청년선호일자리가 아닌가요? 대통령은 공정한 사회를 말하는데 왜 정부에서 똑같은 자리를 두고 다른 잣대를 들이대는가요? 취준생들에게조차 희망을 주지만, 정작 자회사로 움직이면 그 선호일자리 없어집니다.   삭제

          • 무늬만 정규직 2017-12-06 15:44:56

            이미 결론은 정해져 있는데 정부가 나서지 않으면 자회사로 갈겁니다.
            무늬만 정규직   삭제

            • 비정규직 없는 세상 2017-12-06 11:09:18

              내년도 예산안도 처리되었으니 이제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 정책에 관심 좀 가져주길...   삭제

              • 민영화 2017-12-06 09:45:31

                KTX, 인천공항 민영화의 선봉장이 비정규직 문제를 해결한다?
                영혼이 없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