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1.25 토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경제일반
문재인 정부 '우리은행 완전 민영화' 계속 추진올해 전량 매각 방침에서 내년 7% 매각으로 속도조절 … 차기 행장 인선절차 본격화
우리은행 민영화가 문재인 정부에서 계속 추진된다.

13일 국회와 예금보험공사에 따르면 정부는 우리은행 주식 4천732만주(지분율 7%) 매각대금을 내년 예금보험기금채권상환기금 수입으로 잡은 2018년 예산안을 최근 국회에 제출했다.

정부는 외환위기로 발생한 금융회사 부실을 정리하기 위해 공적자금을 투입했다. 우리은행 전신인 한빛은행은 예금보험공사에 설치된 예금보험기금채권상환기금을 통해 2001년 공적자금 12조7천700억원을 받았다.

박근혜 정부는 지분을 쪼개 파는 방식으로 우리은행 민영화를 시작했다. 지난해 11월 예금보험공사는 우리은행 지분 29.7%를 매각했지만 여전히 18.52%를 가진 최대주주다. 아직 받지 못한 공적자금 1조7천억원을 주식을 팔아 회수한다는 것이 이전 정부의 계획이다.

이번 정부 예산안에 따르면 문재인 정부도 공적자금 회수와 이에 따른 우리은행 완전 민영화를 추진한다. 다만 보유지분 전량을 올해 매각하려던 전 정부 계획과는 달리 속도조절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우리은행 이사회는 다음주께 차기 은행장 선임을 위한 임원추천위원회를 개최한다. 낙하산 인사 논란을 방지하기 위해 임원추천위 구성에서 예금보험공사 관계자를 제외한다. 이광구 전 행장은 채용비리 검찰수사로 연임 임기 7개월 만에 중도에 사임했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