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5.22 수 11:5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노동교육
“구로·금천·영등포구, 교육국제화특구 추진 중단하라”대책위 “특구 지정하면 사회경제적 지위 높은 일부만 혜택 볼 것”

서울 구로·금천·영등포구가 교육국제화특구 지정 신청 움직임을 보이자 시민단체들이 반발했다.

교육국제화특구 지정 저지를 위한 남부대책위원회는 7일 오후 구로구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에 국제화특구가 지정되면 각종 부작용이 초래된다”며 도입 철회를 촉구했다.

교육부는 지난달 23일 ‘교육국제화특구 신규 지정 계획’을 공고하고 12월11일까지 희망지역 신청을 받고 있다. 대책위에 따르면 서울에서는 구로·금천·영등포 3개구가 지정 신청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다문화 학생 증가로 교육여건이 악화하는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명분이다.

교육국제화특구는 교육국제화특구의 지정·운영 및 육성에 관한 특별법(교육특구법)에 근거해 외국어·국제화교육 활성화를 위해 조성되는 지역이다. 국제화된 전문인력 양성과 국제경쟁력 강화, 지역균형 발전을 목적으로 한다. 특구로 지정되면 국제중·국제고·외고 설립이 가능해진다. 교과서나 교과과정에 구애받지 않고 학교를 운영할 수 있다.

대책위는 “특구가 지향하는 국제화 전문인력 양성은 한국 교육구조를 볼 때 사회경제적 지위가 높은 계층에 유리한 교육”이라며 “구로·금천·영등포구는 다문화학생 거주 비율이 높은 지역인데, 3개구가 다문화교육을 명분으로 특권교육을 하려 한다”고 비판했다. 특구 지정이 되면 다문화 학생이 아니라 구로구 전체 학생 중 사회경제적 지위가 높은 일부만 혜택을 받게 된다는 설명이다.

대책위는 이어 “다문화 학생 지원이 필요하다면 서울시교육청의 다문화 지원정책을 이용하면 된다”며 “특구 지정에 앞서 다문화 교육 정책에 대한 반성과 새로운 방향제시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특구는 이명박 정부 때 만들어졌다. 인천 서·계양·연수구와 대구·여수 등 5개 지역에서 실시됐던 1기 사업은 올해 말 끝난다. 교육부는 2기 사업 지역을 지정하기 위해 지난달 공고를 냈다.

최나영  joi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나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