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6.19 수 16:28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경제일반
은행들 빚 권하는 '대출모집인 이자장사' 여전지난해 3천600여명 운영 … 민병두 의원 "금융업계 지도·감독 필요"
은행들이 이자 수익을 내기 위해 대규모 대출모집인을 운영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16일 국회 정무위원회 민병두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따르면 국내 12개 은행 대출모집인 규모는 올해 2분기 말을 기준으로 3천617명으로 집계됐다. 2년 전 3천763명보다는 146명 줄어들었다.

대출모집인은 대출자를 확보해 금융회사와 연결해 주고 수수료를 받는다. 이렇게 모집된 대출이 금융회사 신규 가계대출의 25∼30%에 이른다.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대출모집인 대출로 인해 신용대출은 1%~5%포인트, 담보대출은 0.2%~2.4%포인트의 추가 금리가 소비자들에게 전가된다. 소비자가 대출인 수수료까지 부담하는 구조인 탓에 금리상승과 가계빚 증가를 부추기는 요인으로 꼽힌다. 지난해 은행이 모집인에게 지급한 수수료만 1천636억원이다.

은행들은 손쉽게 대출자를 모집할 수 있다는 점에서 대출모집인 제도를 적극 활용한다. 올해 기준 KEB하나은행 722명, 우리은행 601명, KB국민은행 438명, 신한은행은 384명을 운영하고 있다. 오프라인 영업점이 필요없다며 영업점을 대거 축소한 씨티은행은 대출모집인을 2년 전 748명에서 최근 549명으로 줄였지만 아직도 시중은행 중 세 번째로 많은 모집인과 거래 중이다.

민병두 의원은 "정부는 대출모집인이 금융소비자에게 고금리 대출로 갈아탈 것을 권유하지 못하도록 대책을 내놨다"며 "금융당국이 금융업계를 대상으로 지도·감독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