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0.18 수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사건ㆍ사고
코레일 파업 대체인력 특혜 정규직 채용에 고위간부 자녀 포함상반기 신입직원 중 18%가 파업 대체인력 출신
한국철도공사(코레일)가 올해 상반기 채용한 신입직원 297명 중 54명(18%)이 파업 대체인력 출신인 것으로 드러났다. 코레일 1급 간부 자녀도 포함됐다.

9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최경환 국민의당 의원은 코레일에서 받은 국정감사 자료를 공개하며 “코레일이 ‘파업 대체인력 분야’를 신설한 뒤 실시한 상반기 신규직원 채용에서 지나친 특혜가 적용됐다”며 “파업 대체인력 직군을 신설하고 가점 부여, 인턴십 과정 생략 등의 특혜를 준 것은 다른 응시생들과 분명한 차별”이라고 비판했다.

노조가 지난해 9~12월 성과연봉제 일방도입에 반대해 파업한 기간에 코레일은 대체인력 2천78명을 투입했다. 코레일은 올해 2월 신입직원 채용공고에서 신규직원·미래철도 분야와 파업 대체인력 분야를 나눴다. 파업 대체인력 분야에는 노조 파업기간 중 1개월 이상 대체인력으로 근무한 사람만을 대상으로 했다. 다른 합격자들은 2개월 인턴을 거쳐 30%가 탈락한 반면 파업 대체인력 분야는 인턴을 생략해 합격자 모두 정규직으로 입사했다. 파업 대체인력 근무자는 나머지 두 개 분야에서도 가산점을 받았다.

노조는 “한 달 대체인력 근무만으로 국가유공자급 대우를 받는 것”이라며 “청년들에게 공평한 취업기회를 보장할 수 없다”고 반발했다. 코레일은 그러나 채용공고 그대로 신입직원을 채용했다.

최경환 의원은 “코레일 1급 간부 자녀가 지난해 파업 대체인력으로 투입됐고 올해 상반기 정규직으로 근무 중인 사실을 확인했다”며 “파업 중 코레일 간부 자녀가 대체인력으로 투입되고 이를 발판 삼아 정규직으로 채용된 사실이 확인된 만큼 철저한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윤자은  bor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자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