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1.25 토 08:00
상단여백
HOME 피플ㆍ라이프 인물
[세스코 노동자 하지혜씨] 임신 8개월 몸으로 청와대 앞에 선 이유
   
▲ 민주연합노조 세스코지부
“답답해서 나왔어요. 노조를 만들고 교섭을 요구했지만 제대로 된 교섭 한 번 이뤄지지 않았어요. 더 많은 직원들이 노조에 가입하고 힘을 합쳐야 하는데 잘릴까 봐 나서지 못하는 사람이 많아요.”

하지혜(31·사진)씨가 7일 오전 청와대 앞에 섰다. 그의 손에는 “노사갈등 부추기는 외부인사 퇴출! 전찬혁 사장이 직접 나와 교섭하라”는 피켓이 들려 있었다. 피켓 뒤로 볼록하게 나온 배에 시선이 머물렀다. 하씨는 임신 8개월 임신부다.

이날 아침 충남 당진에서 올라온 하씨는 올해 1월 세스코에 입사한 신참이다. 서비스컨설턴트 현장직인 그는 임신으로 7월부터 무급휴직에 들어갔다. 그가 임신 8개월 몸으로 청와대 앞에 선 이유는 하나다. “상생하자.”

하씨는 올해 4월 정규직으로 발령되자마자 노조에 가입했다. 세스코에 노조가 설립된 지 얼마 안 된 시점이다. 세스코 노동자들은 2월 회사의 최저임금 위반과 노조 설립 주동자 회유작업 등을 폭로하고 노조 설립을 공식화했다. 노동부는 3월 수시근로감독을 하고 “세스코가 2015년 한 해 최저임금을 위반해 2억6천300만원을 미지급했다”며 시정을 지시했다.

하씨는 최저임금 위반과 성과금을 이유로 한 경쟁 부추기기, 청년들의 잦은 이직을 보며 “회사가 자기주머니 채우기에 바빠 노동자들의 신임을 잃었다”며 “노동자들이 스스로 권리를 주장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민주연합노조 세스코지부는 3월 회사에 교섭을 요구하고 창구단일화 절차를 밟았다. 그러나 회사는 지방노동위원회와 중앙노동위원회의 ‘전 사업장 교섭요구사실 공고’ 결정을 이행하지 않은 채 행정소송을 제기했다. 노조는 부당노동행위로 노동부에 고소했다.

노조와 회사는 7월부터 세 차례 교섭을 했지만 임금과 단체협약에 대한 어떤 안도 제시되지 않았다. 이런 와중에 직원들 사이에서는 회사가 임금체계를 바꾸려 한다는 소문이 돌기 시작했고 이는 사실로 드러났다. 노조는 “회사가 일방적으로 공청회를 열고 임금개편안을 밀어붙이려 한다”며 쟁의조정을 신청했고 중앙노동위는 지난달 29일 조정중지를 결정했다. 하씨는 "회사 망하라고 파업하는 노동자는 없다"며 회사에 대화를 촉구했다. 전찬혁 사장이 직접 교섭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조에 가입하는 순간 진급은 포기했어요. 중요한 것은 세스코 노동자들의 노동조건이 개선되는 거예요. 회사가 노동자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였으면 좋겠어요. 노동자들이 원하는 것은 상생입니다.”

이은영  ley1419@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95
전체보기
  • Tech 2017-09-22 14:52:24

    하지혜님.글을 보면서.정말.소통 나눔 배려가 없는 기업어찌 국내 독점이 무너지지 않는지 의아 합니다. 회사가 바뀌지 않는 이상 더. 많은 피해자가 나올거 같은데..참 씁쓸 합니다   삭제

    • 강릉 2017-09-22 00:44:45

      이직율 진짜.... 제가 2년 가까이 다니면서 그만둔 직원만 저포함 10명 이상은 되는듯..
      사회 초년생들 진짜 열정페이로 근무하게 만듦... 한달에150도 못받고 일했던 기억이

      그리고 지사장은 제외하고 팀장 파트장님들 당신들도 sc 였단걸 잊지 말고 밑에 후배들을 위해 나서서 근로조건 개선을 위해 뛰어 드시길 ... 지금 그위치 언젠가는 내려오게 된다는것을 잊지 마시고   삭제

      • 답답하다 2017-09-17 23:24:01

        여성들도 1인 시위 하는데 겁먹고 쫄아서 노조 가입도 안하는 비열한 인간들 쪽팔리는줄 알아라 평생 그렇게 패배자로 살아라   삭제

        • 민이민이 2017-09-14 09:50:59

          답답하다 잘릴까봐 가입을못한다? 세스코2년다녔지만 어디가서 월급얘기창피해서 말못할수준이엇는데 퇴사하고나서 일찍퇴사 안하게 후회스러울정도로 연장 수당다챙겨주고 복리좋은 회사다니는데 아직까지 이런 양xx같은회사다니면서 짤릴까봐 용기도 못내는 당신들이 한심합니다   삭제

          • 노사 모두 힘내세요 2017-09-13 15:45:26

            땡볕에 1인 시위 하시는 하지혜님. 무거운 몸으로 고생 많았습니다.
            교섭은 안하고 어떻게든 막아보려는 본사도 안타깝네요. (교섭을 하라는 뜻)
            그나마 다행인건 회사가 조금씩 변하고 있다는 것이고
            조금이나마 현장 직원에게 나아지는 모습 보이려 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노조 응원하는 입장에서 부탁드리건데...
            제발 같은 회사 직원이라면 막말, 욕설, 반말좀 하지 마세요.
            정말 무식해 보입니다.
            "본사 새끼들" "대가리를 뿌시네 마네.." "찬혁아.." 라는 반말 등등.
            기사는 직원만 보는게 아닙니다.
            아무쪼록 좋은결과 나오길바랍   삭제

            • 11 2017-09-13 14:18:33

              일인시위는 지금껏 쭉 진행해오던일인데 임산부이시기때문에 언론에서도 관심을 가지신것뿐입니다.
              노조를 응원하는데 몰라서 그런소릴하는지, 사측인지는 모르겠으나 모르면 좀 알고 말합시다   삭제

              • 상생 2017-09-12 22:24:23

                하지혜씨 수고가 많으셨습니다
                예쁜아기 건강하게 출산하시고 복직하실때에는
                하지혜씨의 바램처럼 사원 복지가 향상된 쎄스코가 되길 기도합니다
                사원을 귀히 여기며 회사가 알아서 복지를 증진시키는 존경받는 기업인이 되시길 바래봅니다   삭제

                • 직원 2017-09-11 23:16:50

                  노조께서 회사에 어떻한거를 제시했는지
                  자세히는 모르겠으나 노조가이겨서 신입급여가
                  500이상이라고 합시다 회사는 급여를 마춰주기위해서 온갖수단을 동원해서라도 직원을 쥐어짤것입니다 왜냐면 회사가 약속을 들어줬기때문에 삼성근무수준아시죠 해외출장시 비행기서 보고서만들어내리자 마자 보고하는거 보고서가 다가 아니고 영업실적및 지사 목표등등 달성 못하면 지사장 팀장
                  문책 거의 그수준이면sc들 죽습니다 다년간 다녀본 결과 1000원올려주고 10000원바라는회사입니다 노조측이 어떤방안일지는 모르지만 좋은방향으로 타협했으면 합니다   삭제

                  • 가방은 2017-09-11 13:39:37

                    가족방제회사의 줄임말인가   삭제

                    • 가방 2017-09-11 07:39:43

                      역시나 세스코 노조도 직언을 하면 안되는 조직이었군요. 하나만 말씀드리죠!! 이렇게 약한 임산부가 일인시위하는 기업은 흔치 않은 일이며, 이미 사장과 소통 안되는건 모두가 알고 있기에 노조대표님이 대처 잘 하시길 직언드립니다.이제부터 저는 입다물고 있을겁니다.   삭제

                      95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