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0.18 수 12:43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노동시장
맥도날드-알바노조 단체교섭 상견례알바노조, 기본협약안 제시 … 언론공개 여부 의견 갈려
알바노조가 한국맥도날드와 첫 단체교섭을 했다. 상견례는 지난 16일 오후 서울 중구 시그니처타워에서 진행됐다. 1시간 넘게 진행된 상견례 자리에서 알바노조는 기본 협약안을 제시했다. 언론공개 여부와 교섭장소를 놓고는 맥도날드와 이견을 보였다.

알바노조는 "교섭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고려할 때 언론 공개는 필수적"이라고 주장했지만, 맥도날드는 거부했다. 노조는 교섭장소로 맥도날드 본사를 지목했다. 반면 맥도날드는 제3의 공간에서 교섭해야 공정성이 보장된다고 주장했다. 교섭위원 숫자에 대해서도 양측의 의견이 갈렸다. 맥도날드는 3인을 주장했고, 알바노조는 교섭위원 5인에 간사 1인을 더한 6인을 주장했다. 노사는 다만 다음 교섭을 7월 초에 하기로 합의했다.

노조는 지난해 2월 맥도날드에 공문을 보내 단체교섭을 요청했고, 1년4개월여 만에 교섭이 성사됐다. 맥도날드가 알바노동자와 단체교섭을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최나영  joi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나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ㅇㅇ 2017-06-20 07:26:26

    빵가게가 무슨 사법기관이냐 적법하면 대응해주겠다 이게 기본 같은데 알바를노동자로 대했다면 팀장 셋 보내서 상대하라고 하냐고? 오래 부동산업하다보니 알바 정도가 덤비는게 가소로운갑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