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0.17 화 12:45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금융·공공부문 노조들 잇따라 문재인 후보 지지선언문재인 캠프, 3개 산별노조·연맹과 정책협약 맺어
   
▲ 금융노조

 

금융·공공부문 노조들이 잇따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문재인 캠프는 한국노총 공공노련·공공연맹·금융노조와 정책협약을 체결했다.

◇공공연맹·금융노조 “문재인으로 정권교체”=공공연맹(위원장 이인상)은 지난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후보는 공공부문 좋은 일자리를 만들 적임자”라며 “조기 대선에서 문재인 후보의 대통령 당선을 위해 적극 지원하겠다”며 지지를 공식화했다.

   
▲ 공공연맹

이인상 위원장은 “공공부문 양질의 일자리 확대는 복지국가로 가기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며 “누구보다 노동과 인권을 중요하게 생각하고 사회공공성과 양질의 일자리를 확대하고자 하는 문재인 후보를 지지한다”고 말했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국민주권선거대책위원회 일자리위원회 공동위원장은 “가장 먼저 문재인 후보 지지를 표명해 준 공공연맹에 감사드린다”며 “공공부문 좋은 일자리 확대를 비롯한 노동정책협약을 성실히 실천하겠다”고 답했다.

금융노조(위원장 허권)도 이날 오후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후보를 이번 대선에서 금융노동자의 유일한 지지후보로 결정하고 당선을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허권 위원장은 “보수정권은 산업 구조조정과 가계부채 등 국가 대계를 위한 금융정책 수립에 철저하게 무능했으면서도 기술금융·청년희망펀드·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 같은 실효성 없는 생색내기용 정책만을 남발하면서 금융산업을 망쳐 왔다”며 “보수정권의 노동자 탄압의 역사를 끝장내고 금융산업의 공공성을 회복하기 위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10만 금융노동자의 유일한 지지후보로 결정하고 당선을 위해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성과퇴출제 폐기, 금융·공공부문 공공성 강화 정책협약= 공공연맹은 이날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국민주권선거대책위원회 일자리위원회 공동위원장과, 공공노련·금융노조는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국민주권선거대책위원회 공동정책본부장과 각각 정책협약을 맺었다.

   
▲ 공공노련

공공노련(위원장 박해철)은 이날 오후 국회 더불어민주당 대표실에서 정책협약식을 열고 “공공부문은 국민의 안전과 생명, 필수공공재를 다루는 공적영역임에도 돈벌이 수단으로 왜곡돼 왔다”며 “공공기관이 본연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협약에 담았다”고 설명했다.

연맹은 정책협약서에 △성과연봉제·저성과자 퇴출제 폐기 △공공기관노조의 경영참여 방안 마련 △공공기관의 운영에 관한 법률(공공기관운영법) 개정 △에너지 공공기관 기능조정 재검토 △공공기관 경영평가제도 개편 △공공기관 낙하산 인사방지 제도 도입 △공공기관 노정교섭 제도화 △공공서비스 정책에 대한 정부 정책실명제 △공공부문 일자리 창출 등을 담았다.

금융노조는 정책협약서에 △금융당국의 정책결정시스템 공정성 확보 △낙하산 인사 근절 △성과연봉제 폐기와 과도한 성과문화 확산정책 중단 △정규직과 저임금 직군 임금격차 해소 △구조조정에 대비한 고용안정 방안 마련 △노사정 논의기구 구성 △정부의 불합리한 노사관계 개입방지 제도 마련 같은 내용을 넣었다.

공공연맹이 맺은 정책협약의 주요 내용은 △공공부문 좋은 일자리 확대 △공공부문 비정규직(무기계약직 포함) 문제 해결 △국민안전 및 사회 공공성 확대 △노동개악정책 폐기 및 노정 대화창구 마련 △공공기관 운영 혁신과 민주화다.

윤자은  bor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자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윤병관 2017-04-18 15:07:28

    공직자로서 문재인후보나 안철수후보나, 지지선언할수있다 . 한노총에서는 어느후보도지지해서는않됀다고본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