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3.26 화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산업동향
조선산업 메카 통영 '조선소 무덤' 전락하나정부·지자체 손 놓은 사이 조선소 줄도산 … "조선업 회생 모색 전담기구 필요"
경남 통영에 위치한 중형조선소 성동조선해양이 일감이 없어 올해 10월 이후 문을 닫게 될 위기에 처하자 지역 시민·사회단체가 대량해고 예방대책 수립을 중앙·지방정부에게 요구했다.

금속노조 성동조선해양지회(지회장 강기성)와 통영시민사회단체연대는 14일 오전 통영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는 대형 조선소 3사 회생만을 위한 대책을 발표하면서 중형조선소는 손을 놓고 있다"며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전담기구를 만들어 조선소 대량해고 위기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통역지역은 조선업 호황기였던 2000년대 중소조선 메카로 불렸다. 세계 10대 조선소까지 올랐던 성동조선해양을 비롯해 SPP조선·가야중공업·신아sb·21세기조선·삼호조선은 세계 중소형 조선시장을 활보했다. 인구 14만명의 도시에 조선업 종사자만 2만여명에 이르렀을 정도다.

하지만 호황기가 꺾이자 조선소 줄도산이 이어졌다. 정부는 2013년부터 2년간 통영지역을 고용촉진특별구역으로 지정했지만 조선소를 살리지는 못했다. 최근 정부가 조선업 구조조정을 추진하면서 지난해 7월부터 올해 6월까지 조선업을 특별고용지원업종으로 지정해 지원하고 있지만 대량실직을 막기에 역부족이다.

통역지역 조선소 대부분이 문을 닫았고 마지막까지 버티던 SPP조선은 청산절차를 밟고 있다. 성동조선해양은 10월이 지나면 일감이 없어진다.

이날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중앙정부의 정책자금 지원이 필요하고, 이를 위해 지자체가 앞장서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강기성 지회장은 "지역경제 침체가 가속화하고 있는데도 지자체는 관광사업에만 눈을 돌리고 있다"며 "정부가 조선산업 위기 극복을 위한 기구를 만들어 구조조정 중단과 조선산업 회생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