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2.19 월 13:22
상단여백
HOME 칼럼 취재수첩
판매연대 가입 문제에서 드러난 금속노조의 민낯
   
금속노조의 문턱이 이다지 높은지 몰랐다. 금속노조는 지난 20일 중앙위원회를 열어 전국자동차판매노동자연대노조의 상급단체 가입 문제를 논의했지만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금속노조 내부 조직 간 이견을 좁힌 뒤 가입 문제를 다시 논의하기로 했다. 사실상 문전박대다.

판매연대는 현대·기아자동차를 판매하는 대리점 소속 특수고용 비정규직 영업사원들이 결성한 조직이다. 2015년 노조를 만든 이들은 지난해 5월 총회를 열고 금속노조 가입을 결정했다. 그런데 현대·기아 직영점에서 일하는 정규직으로 구성된 현대차지부 판매위원회 등이 이들의 가입을 격하게 반대하기 시작했다.

이들이 내세우는 논리는 대략 이렇다. 현대차를 비롯한 완성차업계는 외환위기 당시 구조조정 일환으로 대리점제를 도입했다. 대리점 직원과 정규직은 판매실적을 두고 경쟁하는 앙숙으로 전락했다. 20여년간 현장에서 반목했다.

판매 정규직들은 대리점제를 폐지하라고 요구한다. 대리점이 늘어나면 고용이 불안해지고 판매실적이 떨어져 임금이 감소한다는 주장이다. 판매 정규직과 대리점 비정규직의 이해가 상충하는데, 이에 대한 대책부터 마련해 달라는 것이다.

판매 정규직들이 판매연대의 금속노조 가입을 막는 이유가 구차하다. 대리점제는 자동차 자본의 이이제이 전략으로 볼 수 있다. 실제 정규직·비정규직을 갈등·경쟁시키기에 대리점만큼 좋은 제도가 없다.

예컨대 대리점을 앞세워 정규직 파업을 제한할 수 있다. 기본급 없이 수수료만으로 먹고사는 비정규직을 저임금으로 내몰면서 판매실적에 매달리도록 강요한다. 정규직 대신 대리점을 폐쇄하는 방식으로 손쉽게 고용유연화를 달성한다. 현대·기아차를 파는 비정규직만 전국에 1만여명에 달한다. 금속노조 일개 지부의 힘으로 대리점제를 폐쇄시키기란 불가능에 가깝다.

그래서 노동계는 특수고용직 고용안정·처우개선을 위해 노동 3권을 부여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고 있다. 특수고용직 확산을 막지 못한 현실을 직시하고, 그들이 자본을 상대로 스스로 투쟁해서 권리를 쟁취할 수 있도록 만들기 위해서다.

현대차지부 판매위는 중앙위 개최 전 판매연대와의 간담회에서 "차라리 서비스연맹에 가면 되지 않겠느냐"고까지 밝혔다. 민주노총 조합원들끼리 현장에서 반목하고 싸워도 괜찮다는 말인가.

중앙위 결정으로 인해 판매연대는 현대차지부 판매위가 제기한 우려를 말끔히 해소하는 대책이 수립되지 않는 한 금속노조 가입이 어렵게 됐다.

금속노조 규약·규정상 판매연대 같은 집단가입은 중앙위 결정사항이 아니라 위원장 전결사항이다. 의견을 수렴한다는 이유로 중앙위로 논의를 넘긴 노조 집행부의 잘못도 작지 않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6
전체보기
  • 가족사랑 2017-02-22 13:53:48

    대리점의 할인판매 및 불법영업?? 참 어이가 없네요...겉으로는 정도판매를 내세우면서 이면에 대리접 영업사원을 쥐어짜는 회사의 이중적인 영업정책이 문제입니다...
    대리점 영업사원이 정도판매하면 굶어죽어요ㅠㅠ 차 못 판다구요~~~
    불법이라는 단어를 아무데나 갖다 붙이지 마세요. 살기 위해서 몸부림치는 대리점 영업사원들...졸지에 범법자들 되 버렸네요...
    이런 댓글 적는거 별론데 오늘은 참을수가 없네요ㅠㅠ   삭제

    • 가족사랑 2017-02-22 13:49:13

      그러면서 정치인들을 비판하고 기업인들을 비판하고 생떼나 쓰고 연례행사로 파업하면서 오를만큼 오른 당신들 몸값 더 올리고...금속노조는 더이상 노동조합이 아닙니다. 편향적인 정치적 성향을 가진 자기 밥그릇만 챙기기 바쁜 이익단체일 뿐입니다....   삭제

      • 가족사랑 2017-02-22 13:43:20

        대리점 영업사원이 시장 다 흐려놨다고 징징거리지 마세요~~~당신들은 과다요구하는 고객에게 안 팔아요!!해도 기본 연봉 몇천 시작이자나요~~~
        기본급, 보너스, 퇴직금없이 평균수당 70 가지고 우리는 썬팅, 블박, 등등등 눈물을 머금고 차 팔아야 먹고살똥 말똥 이에요~~~   삭제

        • 가족사랑 2017-02-22 13:37:39

          같은 노동자들한테 회비는 먼저 꼬박꼬박 받으면서 가입승인은 질질 끌면서 미루는 썩은 금속노조...짜증납니다. 사측도 아니고 직영 노동자가 대리점 노동자 가입을 막고 있는 귀족 금속노조...똑같습니다... 같이 썩었습니다...   삭제

          • 어용노조 박살!! 2017-02-22 12:31:51

            머리통엔 온통 선거승리와 사측에 대한 결사보은만 가득하여 ~ 노동조합의 대의를 철저하게 더럽히고있구나 ㅉㅉ.
            금속의장 전결사항을 놓고 모리꾼에 끌려다니는 금속지도부도 참으로 가관일세.
            최순실 국정농단 이상으로 일개지부 하위단위인 판매위의장의 금속농단을 더이상 묵과할 수 없구나.

            이제는 모두 함께 분노하여 고리타분한 근대적사고에 머물러있는 노동자의 탈을쓴 저 비민주적집단에 철퇴를 가할 때!!   삭제

            • 민주노조사수 2017-02-22 11:22:00

              대리점제도를 철폐하라는 주장은 정규직노조, 판매연대노조 동일하지만 그 속뜻은 틀립니다.
              정규직노조의 주장은 대리점을 없애고 그곳에 근무하는 대리점 판매노동자들을 모두 해고하라는 주장입니다. 대리점 노동자만 현대기아 만명입니다.

              판매연대의 주장은 대리점을 없애고 모두 정규직화 하라는 주장입니다. 업무지휘, 교육, 감사, 징계 등..원청에서 관리합니다. 그래서 원청 상대로 근로자지위확인소송을 제기 한겁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