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6.28 수 13:58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조선업 노동자 1년 새 3만1천명 감소지난해 조선 수주량 83% 줄어들어 … 윤한홍 의원 ‘조선해양산업 위기극복 토론회’ 열어
   
▲ 연윤정 기자
지난해 우리나라 선박 수주량이 전년보다 83%나 줄었고 조선업 노동자 3만1천명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전 세계 선박 발주량은 예년의 절반 수준에 머물 것으로 관측된다.

윤한홍 새누리당 의원이 10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개최한 ‘조선해양산업 위기극복을 위한 정책토론회’에서 강감찬 산업통상자원부 조선해양플랜트과장은 ‘조선산업 구조개편 및 경쟁력 강화를 위한 주요 실행전략’ 주제발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강 과장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 선박 수주량은 175만CGT(표준화물선 환산톤수)로 전년 대비 83% 감소했다. 건조량은 1천230만CGT로 전년보다 3%, 수주잔량은 1천989만CGT로 같은 기간 36% 줄어들었다. 전 세계 발주량 71%, 건조량 7%, 수주잔량 24% 감소 폭과 비교해 건조량을 제외하고는 우리나라가 급감했음을 보여 준다.

올해 전망도 좋지 않다. 강 과장은 “올해 전 세계 발주액은 지난해보다 소폭 개선되지만 2011~2015년 평균치의 50% 수준에 머물 것”이라고 내다봤다.

조선업 노동자는 2015년 12월 21만300명에서 지난해 12월 17만9천300명으로 3만1천명 감소했다.

강 과장은 “수주절벽에 대비해 추경에 반영된 58척(8천억원) 선박 발주를 완료했다”며 “앞으로 친환경·스마트 선박시장 선점, LNG벙커링 등 신산업 진출을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긴급경영안정자금과 사업다각화자금 지원,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도입을 통해 조선밀집지역 대책을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사업다각화와 중소조선업 발전을 모색해야 한다는 주문이 나왔다. 류한성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 해양플랜트엔지니어링사업단 부단장은 “중소형 해양플랜트 발주 잠재력이 있는 동남아와 신흥국 전력수요 증가에 따른 발전플랜트 시장을 개척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영훈 경남대 교수(조선해양IT공학과)는 “해양레저선박 클러스터 구축·생산공정 기술지원시스템 구축 등 중소조선업 발전전략(수주확대방안)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