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17 토 08:00
상단여백
HOME 종합
바로잡습니다
본지 1월5일자 6면 ‘대법원, 기간제법 2년 제한 배제됐던 방문운동사 계약갱신기대권 인정’ 기사와 관련해 원고는 방문운동사 김민구씨가 아니라 부산시 금정구이기에 바로잡습니다. 대상 판결은 부산시 금정구가 중앙노동위원회를 상대로 낸 부당해고구제 재심판정 취소소송으로 원고 패소 판결한 원심을 확정한 것입니다.

편집부  labortoday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