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6.27 화 14:05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경제일반
기업들 내년 투자 줄이고, 채용은 올해 수준 유지한국경총 조사 결과 절반은 '긴축경영' 예고
   
 

기업들이 내년 투자를 줄이고 채용은 올해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경총은 259개 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7년 최고경영자 경제전망 조사’ 결과를 18일 발표했다.

응답자들의 39.6%는 “내년 투자규모를 올해보다 축소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올해 수준을 유지할 계획인 기업은 33.3%, 확대할 예정인 기업은 27.1%로 조사됐다.

내년 채용규모에 대해서는 “금년 수준으로 시행하겠다”는 답변이 46.2%로 가장 많았다. 축소하겠다는 기업은 35.8%, 확대하겠다는 기업은 18.0%였다.

규모별로 보면 300인 이상 사업장은 38.6%, 300인 미만 사업장은 34.7%가 내년에 채용규모를 축소하겠다고 밝혔다.

투자와 채용규모 축소·동결은 전반적인 긴축경영 기조 때문으로 보인다. 응답자의 49.5%는 "내년에 긴축경영을 할 것"이라고 대답했다. 현장유지는 30.7%였고, 확대경영은 19.8%에 그쳤다.

긴축경영 방법으로는 인력부문 경영합리화가 32.7%로 가장 많았다. 전사적 원가절감(22.1%)과 사업부문 구조조정(17.3%)이 뒤를 이었다.

인력부문 경영합리화를 계획하고 있는 기업들의 세부방안은 조직개편(41.9%)·인원감축(22.6%)·임금조정(16.1%) 순이었다. 경총 관계자는 “현상유지 기조로 운영한 기업이 가장 많았던 지난해를 제외하고는 2012년 이후 긴축경영 기조가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국내 경기 회복세가 본격화하는 시점에 대해 최고경영자들은 2019년 이후(47.1%)를 가장 많이 꼽았다. 내년에 회복할 것이라고 전망한 응답자는 12.8%에 머물렸다.

김학태  ta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