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8.16 수 16:45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산업동향
수출입은행장 "대우조선해양 1천명 이상 구조조정 해야"기재위 국감에서 국책은행 조선업 구조조정 책임 논란 … 비전문가 낙하산 인사 경영일선 배치 지적
이덕훈 수출입은행장이 1천명 이상 인력 구조조정을 해야 대우조선해양의 생존가능성이 높아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수출입은행은 대우조선해양 최대 채권자다.

이 행장은 11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대우조선해양이 희망퇴직을 받고 있는 것과 관련한 야당 의원 질의에 "1천명 정도 될 것으로 보이지만 그 이상 구조조정이 진행돼야 생존가능성이 높아질 것"이라고 답했다.

현재 대우조선해양은 10년차 이상 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 신청을 받고 있다. 전체 직원 1만2천700여명 중 1천명 정도를 내보낸다는 계획이다. 이 행장은 "지금 수주상황을 보면 지난해 최악의 상황이라고 예측한 것보다 더 악화됐다"며 "올해까지는 일단 유동성 문제가 없겠지만 내년부터는 문제가 심각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국정감사에서는 수출입은행을 비롯한 국책은행의 부실한 관리가 조선소 위기를 불러왔다는 여야 의원들의 지적이 쏟아졌다. 이언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따르면 수출입은행은 성동조선해양에 3조3천억원을 빌려줬다. 심재철 새누리당 의원이 조사했더니 수출입은행 본부장 출신 등이 성동조선 비상근감사와 사외이사로 재취업했다. 성동조선과 자율협약을 개시한 2010년부터는 경영관리 업무를 위해 단장·부단장을 파견하고 있다. 조선소 운영에 전문성이 없는 이들이 낙하산 인사로 내려가고, 성동조선 경영에 관여하면서 기업부실을 키운 셈이다.

여야 의원들은 "수출입은행은 관리부실로 혈세를 쏟아붓고도 경영정상화를 하지 못한 채 조선소들을 부실기업으로 전락시켰다"고 입을 모았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