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8.20 일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노동교육
전교조 ‘교육혁명 대장정’ 시작31개 단체 참여해 12일간 전국 순회 … “입시제도 폐지·노동기본권 보장” 촉구
전국교직원노조를 비롯한 31개 교육·시민단체가 입시제도 폐지와 무상교육 실현, 교사·공무원 노동기본권 보장을 요구하는 ‘교육혁명 대장정’을 시작했다.

이들 단체는 29일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 교육이 서열화와 양극화로 미친 질주를 하고 있다”며 “다음달 9일까지 11박12일 동안 전국을 순회하며 한국 교육의 대전환을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2011년부터 시작된 교육혁명 대장정은 올해로 6년째를 맞는다. 올해 의제는 △입시폐지-대학평준화 △대학 구조개악 저지-공공적 대학체제 개편 △무상교육 실현-평등교육 강화 △교육부문 비정규직 철폐-교사·교수·공무원 노동기본권 쟁취로 요약된다.

대장정 참여단체들은 “박근혜 정부는 고교 무상교육·학급당 학생수 감축·반값등록금 등 주요 교육공약을 파기하면서 특권학교·교육영리화·성과급·성과연봉제·대학 구조개악을 줄기차게 밀어붙이고 있다”며 “반역사적인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강행하고 전교조 법외노조 통보와 대량 부당해고를 자행하는 폭거를 저지르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2014년 교육감선거와 지난 4·13 총선에서 국민이 경쟁 중심 불평등 교육체제를 대체할 새로운 교육에 대한 열망을 보여 줬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 교육을 정상화하기 위해서는 입시경쟁 교육체제를 철폐해야 한다”며 “교육노동자들을 해고와 비정규직화, 반노동 정글에서 탈출시켜야 한다”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앞으로 교육공공성강화팀과 대학서열체제폐지팀으로 나뉘어 전국을 돌며 교육혁명 의제를 지역에서 공유한다는 방침이다. 대장정 마지막날인 다음달 9일 오후 서울 중구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대장정 보고대회를 연다. 대장정 대표단은 29일 서울시교육감, 30일 경남도교육감과 간담회를 갖는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