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8.16 수 16:45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경영계
올해 대기업 임단협 지지부진, 하반기 구조조정 불안 요인8.9%만 "지난해보다 교섭 원만" 응답 … 전경련 매출액 상위 500대 기업 조사
올해 대기업들 임금·단체교섭이 지지부진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지난해보다 원만하게 진행되는 기업은 8.9%에 불과했다. 대기업 인사·노무 담당자들은 올해 하반기 최대 현안으로 구조조정을 꼽았다.

전경련은 25일 여론조사 기관에 의뢰해 매출액 상위 5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6년 임단협 교섭 현황 및 쟁점’ 관련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180개 기업 인사·노무 담당자가 설문에 응했다.

조사 결과 임단협이 “지난해보다 원만하다”는 대기업은 8.9%(16개사)에 불과했고 “어렵다”는 기업은 32.6%(58개사)였다. 57.8%(104개사)는 “지난해와 유사하다”고 답했다. 인사·노무 담당자들은 올해 임단협에서 임금·복지 관련 최대 쟁점으로 ‘기본급 인상’(79.3%·119개사)을 선택했고 ‘복리후생 확대’(52%·78개사), ‘성과급 확대’(17.3%·26개사)가 뒤를 이었다.

응답자들은 인사·경영권 관련 최대 쟁점으로 ‘신규채용 및 하도급 인원제한’(21.3%·32개사)을 꼽았다. ‘인사·징계위원회 노사 동수 구성’(13.3%·20개사)이나 ‘사외이사 추천권 등 경영참여 제도 마련’(5.3%·8개사)도 쟁점으로 꼽혔다. 임금피크제는 54.4%(98개) 기업이 전 직원에게 도입을 완료했다고 했고, 22.8%(41개사)는 ‘도입 예정 또는 검토 중’이라고 했다. 도입계획이 없다는 기업은 12.2%에 불과했다.

하반기 인사·노무 관계에 영향을 미칠 사회적 현안으로는 ‘불황업종 구조조정’(57.8%)과 ‘여소야대 국회’(15%), ‘노동계 총파업’(12.2%)을 지목했다. 조사에 응한 유노조 기업 150곳 인사·노무 담당자들은 파업과 관련해 ‘조정절차제도 내실화’(34%)와 ‘쟁의기간 내 대체근로 허용’(24%), ‘불법파업 손해배상 강화’(17.3%)를 요구했다. 기업들은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지침·가이드라인 중 ‘공정인사(일반해고) 지침’(29.4%)과 ‘기간제 근로자 고용안정 가이드라인’(28.3%), ‘사내하도급 근로자 근로조건 가이드라인’(18.9%) 순으로 적용이 어렵다고 응답했다.

김학태  ta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