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6.28 수 13:58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노동교육
교육부 ‘사드 배치 찬성 교육’ 지시에 교육공무원들 반발전국 17개 시·도 교육청에 국방부 사드 홍보 리플릿 발송
   
▲ 교육부는 지난 25일 전국 17개 시·도교육청에 국방부가 제작한 '사드 배치 홍보물' 배포를 요청하는 공문을 발송했다. 공무원노조 교육청본부
교육부가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THAAD) 배치와 관련한 홍보물 배포를 전국 17개 시·도 교육청에 지시한 것으로 알려져 교육공무원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공무원노조 교육청본부(본부장 김수미)는 28일 성명을 내고 “교육부가 성난 민심은 아랑곳하지 않고 사드를 홍보하며 박근혜 정부와 국방부의 호위무사로 발 벗고 나섰다”며 “올바른 교육정책은 없고 정권의 나팔수 역할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교육부는 지난 24일 장관 명의로 ‘사드 관련 자료 안내 및 학생 생활지도 철저 요청’ 공문을 전국 17개 시·도교육청에 내려보냈다. 교육부는 공문에서 “사드 배치와 관련한 국방부 대국민 안내자료를 관내 학교 교직원, 학부모 및 학생들이 정확히 이해할 수 있도록 안내해 달라”며 “사드 배치 관련 촛불집회 등에 학생들이 참여할 경우 안전사고 등의 우려가 있으므로 학생 생활지도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주문했다.

교육부는 다음날인 25일에는 ‘사드 배치 관련 홍보자료 송부 안내 및 협조요청’ 공문<사진 참조>을 통해 “국방부의 사드 배치 홍보물을 각 교육청에서 지원청과 직속기관으로 전달하고 민원실에도 비치하라”고 요청했다.

교육부는 해당 공문에서 리플릿 4만1천600부를 17개 시·도 교육청과 176개 교육지원청, 222개 직속기관에 배포한다고 밝혔다. 국방부가 제작한 리플릿에는 △사드 배치의 필요성 △배치 지역 주민의 안전성 △국가안보의 장점 △국회의 동의가 불필요한 이유 같은 국방부 주장이 담겼다.

전교조는 이날 논평을 내고 “교과서라는 껍데기조차 없이 국방부 홍보물을 그대로 교육자료로 제시했다는 점에서 또 다른 충격을 준다”며 “시·도 교육청은 사드 홍보교육 공문 이첩을 취소하라”고 요구했다.

한편 이날 현재 서울·경기·강원·인천·전북·광주교육청은 "국방부의 홍보자료 배포 요청을 거부하겠다"고 밝혔다.

윤자은  bor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자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