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7.21 일 08:00
상단여백
HOME 칼럼 사진이야기 포토뉴스
올해는 당신

새 해가 떴다. 어제 또 그제의 것과 다를 바 없다는 걸 알면서도 사람들 애써 의미를 찾는다. 매듭 삼아 오늘 더 새롭기를 바란다. 그 새벽 어디 높은 곳이며 땅끝을 찾아 발을 동동 굴렀다. 그 볕은 대체로 공평한 편이어서 새벽어둠과 추위를 견디던 사람들의 볼과 눈이며, 코에 고루 이르렀지만, 어제 그늘진 곳엔 새로이 그늘 더욱 짙었다. 오래전 쌓인 눈이 그대로다. 얼음으로 남았다. 어느 광장에서 손잡은 연인이 떨어질 줄을 몰라 이인삼각 꼴을 하고 엉거주춤 빙판을 기었다. 노란색 안전모 쓴 아이들이 겁도 없이 치고 나가는 통에 뒷자리 따르던 부모가 자주 뒤뚱거렸다. 머리 희끗희끗한 왕년의 청춘은 녹슬지 않은 솜씨를 뽐내려다 그만 들것 신세를 졌지만 허허 웃고 말았다. 서툰 솜씨였지만 저마다의 속도로 요리조리 지치고 나아갔다. 넘어져도 웃을 일. 손잡아 일으켜 줄 이가 곁에 있었다. 음악 틀던 디제이가 소리 잠시 줄여 두고 말솜씨를 뽐냈다. 망원동에서 온 누군가의 가족사랑 사연을 알렸고, 빙판 위 젊은 남녀의 애정행각을 지적했다. 붉은색 점퍼 입은 젊은 이성의 전화번호를 애타게 기다린다는 외로운 청춘의 마음도 마이크 잡아 전했다. 음악 소리 높여 흥을 돋웠다. 새해 광장에서 해 지는 줄도 모르고 사람들은 즐겁다. 올해는 당신이라고 적힌 새 현수막이 그 옆 도서관 벽에 걸렸다. 기아차 비정규직 정규직화라고 적힌 낡은 현수막이 옛 국가인권위원회 건물 위에서 해를 넘겨 여전하다. 넘어가던 햇볕이 또한 공평한 편이어서 거기 잠시 머문다. 그 자리 하늘을 지붕 삼아 오래 머문 사람이 엉거주춤 오가다 가만 섰다. 빙판 위 즐거운 사람들을 한참 살폈다. 곧 비닐 집에 들었다.

정기훈  photo@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기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