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18 수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경영계
재계 “내년 노사관계 올해보다 불안”경총 조사결과 67.1% 지목 … “노동시장 개혁 후속조치로 갈등할 것”
재계 사용자들이 내년 노사관계가 올해보다 불안해질 것으로 전망했다. 정부의 이른바 노동시장 개혁 관련 제도개선을 둘러싸고 노사갈등이 심화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29일 한국경총에 따르면 경총이 주요 회원사 304곳을 대상으로 ‘2016년 노사관계 전망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15.1%는 “내년 노사관계가 올해보다 훨씬 불안해질 것”이라고 답했다. 52.0%는 “다소 불안해질 것”이라고 밝혔다.

2013년 말 조사에서는 76.3%의 사용자들이 차기연도 노사관계 불안을 전망했다가 올해 전망 조사에서는 63.1%로 떨어진 바 있다. 2013년 12월 통상임금 범위에 대한 대법원 전원합의체 판결로 2014년에는 통상임금과 관련한 노사갈등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한 것이다.

그런데 내년의 경우 노동시장 개혁과 관련한 노사분쟁이 증가할 것으로 내다보면서 노사관계가 더 불안해질 것으로 전망한 사용자들이 늘어났다. 내년 노사관계가 불안해질 것으로 예상한 기업의 46.2%는 ‘노동시장 개혁 관련 법제도 개편을 둘러싼 논란’을 최대 불안요인으로 꼽았다. 이어 △노동계 투쟁노선 강화(22.3%) △통상임금·근로시간 등 노사관계 현안 관련 법적분쟁 확산(21.2%) △20대 국회의원 선거 등 선거정국(10.3%)이라는 답변이 뒤를 이었다.

기업의 25.1%는 내년 노사관계가 가장 불안할 것 같은 분야로는 ‘협력업체(아웃소싱) 분야’를 지목했다. 다음은 금속 분야로 17.5%였다. 올해 비정규직 관련 갈등이 심했던 완성차·통신사 노사갈등과 함께 노동개혁에 반대하는 민주노총 금속노조의 투쟁이 내년에도 이어질 것으로 예상한 것이다.

노조의 내년 임금·단체협상 요구시기에 대해서는 33.3%가 “7월 이후”라고 답했다. 교섭기간은 3~4개월 이상 소요될 것이라는 응답이 64.7%로 가장 높았다. 경총 관계자는 “내년 4월 국회의원 선거와 노동개혁 후속조치 관련 논란으로 임단협을 조기에 개시하기는 힘들 것”이라고 말했다.

김학태  ta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