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17 화 08:00
상단여백
HOME 기획연재 기획
[10대 뉴스 공동 10위] 백남기 농민 '살인 물대포'에 의식불명
백남기 농민이 지난달 14일 서울 도심에서 열린 1차 민중총궐기대회에 참여한 뒤 경찰이 쏜 직사 물대포에 맞아 의식불명 상태에 빠진 지 40여일이 지났다. 국가폭력에 의한 피해자가 사경을 헤매고 있는데도 정부 당국은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

지난달 24일 열린 국무회의에서 박근혜 대통령은 1차 총궐기대회를 언급하며 “불법 폭력사태”라고 규정했다. 백씨 사건에 대해서는 한마디 해명도 하지 않았다. 그는 “특히 복면시위는 못하도록 해야 한다. 아이스(IS)도 지금 얼굴을 감추고 그렇게 하고 있지 않느냐”고 말하기도 했다.

백씨는 이날 현재까지도 의식을 찾지 못한 채 생사를 오가고 있다. 이달 초 서울대병원 의료진이 백씨에 대해 뇌파검사를 진행한 결과 뇌파가 감지되는 상태, 즉 뇌사상태가 아닌 것으로 판정되기는 했지만 극적인 회생을 기대하기도 어려운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 대통령은 대선 후보자 시절 쌀 80킬로그램 한 가마를 21만원에 수매하겠다고 약속했다. 하지만 약속을 지키지 않았다. 현재 쌀값은 폭락을 거듭해 가마당 거래가가 14만원 선이다.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가입 추진에 따라 농산물 수입 전면개방 압박 역시 가중되고 있다. 오죽하면 평범한 농민 백씨가 거리에 나섰을까.

구은회  press79@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은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