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9.22 토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노동교육
현직교사 1만5천700여명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반대"전교조 "사회적기구에서 교육과정 논의" 제안
정부의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추진에 대한 현직교사들의 반발이 거세다. 교사 1만5천700여명이 반대선언에 동참했다.

전국교직원노조는 17일 오전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는 친일과 독재를 미화하는 단 하나의 교과서만 용납하려는 정책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전교조는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반대에 연서명한 교사 1만5천702명의 명단을 이날 공개했다. 서명에는 조합원뿐 아니라 비조합원들도 대거 참여했다.

경기도 일산에 있는 고등학교에서 역사를 가르치는 고경현 교사는 "역사에 대한 다양한 해설·평가를 알리는 것이 교사의 역할인데 정부는 정권을 옹호하는 단 하나의 역사만을 가르치라 강요하고 있다"며 "정권의 필요에 따라 교육을 좌지우지하려는 정책은 절대 도입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전교조는 (가칭)사회적교육과정위원회를 구성해 교과서·교육과정 개정에 대한 사회적 논의를 진행하자고 정부에 제안했다. 전교조는 이날 성명에서 "박근혜 정권이 추진하는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는 미래 세대를 정권에 맹종하는 인간으로 교화하고, 영구독재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국민의식을 지배하려는 시도"라며 "전교조는 교육주체·시민들과 함께 국정화 교과서 도입을 중단시키고 올바른 역사를 교육하기 위해 싸워 나가겠다"고 밝혔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