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0.20 금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민중ㆍ통일
남북한 교역규모 1년 새 두 배 늘어북한 1인당 국민소득 139만원 … 소득격차 21.4배로 확대
남북한의 교역규모가 1년 새 두 배 이상 늘었지만 경제력 격차는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이 지난 17일 발표한 ‘2014년 북한 경제성장률 추정결과’에 따르면 북한의 지난해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1.0%로 집계됐다. 북한 경제성장률은 2009년과 2010년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했다가 2011년 0.8%로 플러스로 전환한 뒤 3년째 1%대(2012년 1.3%·2013년 1.1%)를 유지했다.

북한 GDP의 21.8%를 차지하는 농림어업은 생산이 1.2% 늘었으나 전년(1.9%)보다 증가세는 주춤했다. GDP의 21.3%를 점유하는 제조업도 0.8% 성장에 멈춰 전년(1.1%)에 비해 부진했다. 반면 GDP의 31.3%인 서비스업은 2013년 0.3%에서 지난해 1.3%로 성장폭을 확대했고, 건설업은 같은 기간 1.0% 감소에서 1.4% 증가로 돌아섰다.

지난해 북한의 명목 국민총소득(GNI)은 34조2천억원으로 집계됐다. 2013년 33조8천억원보다 1.2% 증가했다. 남한(1천496조6천억원)과의 격차는 43.7배였다. 전년 42.5배보다 차이가 늘었다. 북한의 1인당 국민소득은 138만8천원으로 남한(2천968만원)의 4.7% 수준에 그쳤다. 남북한 격차는 2013년 20.8배에서 지난해 21.4배로 확대했다.

다만 대외교역 규모는 남북한 격차가 줄었다. 지난해 남북교역을 제외한 북한의 대외교역 규모는 76억1천만달러로 2013년 73억4천만달러에 비해 2억7천만달러 늘었다. 수출은 31억6천만달러로 전년보다 1.7% 줄었고 수입은 44억5천만달러로 7.8% 증가했다. 남북한 격차는 146.5배에서 144.3배로 감소했다.

남북교역 규모는 두 배 넘게 성장했다. 2013년에는 11억3천590만달러에 불과했지만 지난해에는 23억4천260만달러로 106.2% 증가했다. 한국은행은 “남북한 모두에서 전기·전자제품과 섬유류를 중심으로 반출입이 크게 늘었다”며 “2013년 개성공단 가동중단 사태가 정상화하면서 회복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봉석  seok@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봉석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