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9 목 11:36
매일노동뉴스
노동이슈 정치·경제 사회·복지·교육 기획연재 칼럼 피플·라이프 안전과 건강 노동사건 따라잡기 현장을 가다3 English
피플ㆍ라이프책세상
[파산] 파산의 재구성, 그리고 새로운 시작
연윤정  |  yjyon@labortoday.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5.0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파산의 재구성은 쉽지 않았다. 재구성을 완결하기 위해서는 내가 왜 망했는지를 정확히 찾아내야 한다. (…) 새로 시작하자. 과거의 틀과는 다른 눈으로 세상을 보자. 자유로운 개인과 공동체의 연대가 조화를 이루는 세상을 향해. 그게 내가 파산에서 벗어난 방법이었다.”

처절했던 파산의 기억을 이토록 덤덤히 써내려간 사람은 누굴까. 12년간 잘나가던 벤처기업 아리수미디어가 2006년 쫄딱 망했다. 도대체 촉망받던 그 회사는 왜 망했을까, 파산 과정은 어땠는가, 그리고 어떻게 파산에서 벗어났는가.

아리수미디어 파산의 주인공이자 사장이었던 이건범씨가 <파산>(사진·피어나·값 1만4천원)을 내놨다. 그는 책에서 우리가 살면서 겪을 수 있는 재정적 파산은 물론이고 인생의 파산 앞에서도 놓지 않을 희망을 이야기한다.

나는 왜 망했을까

아리수미디어는 94년부터 2006년까지 놀이학습 소프트웨어를 만들고 유통하던 괜찮은 벤처기업이었다. 이씨는 민주화운동으로 2년4개월 넘게 옥살이를 하고 93년 출소한 뒤 친구 회사에 잠깐 다니다 창업을 했다. 크고 작은 위기를 넘기며 매출 100억원에 직원 120명이 다니는 회사로 키웠다. 그는 자본의 논리보다는 자유와 우애가 넘치는 공동체로서의 회사를 꿈꿨다고 했다. 하지만 외환위기도 견뎌 냈던 그의 꿈은 벤처붐 속에서 추락한다.

“외환위기 이후 묻지마 벤처 투자 불길이 일었다. 그 빠른 변화의 속도에 조바심이 난 탓인지 벤처 열풍 막바지인 2001년부터 나도 그 급류에 황급히 올라탔다.”

인터넷 시대에 발맞추려 무리하게 투자를 끌어들여 온라인 신제품을 개발하고 사업영역을 확장했다. 하지만 회사는 버티지 못했다. 그는 억지로 사업을 떠안고 파멸하기보다 책임 있게 파산하는 길을 택했다. 거래처 대금을 갚고 체불임금부터 해결했다. 그에겐 남은 게 없었다. 개인파산을 신청한 뒤 신용불량자가 됐다.

나의 길을 가라

이씨는 스스로에게 물었다고 했다. “나는 왜 망했을까.” 인간적이고 민주적인 기업을 꿈꿨던 그가 결과적으로 '성공을 이루면 된다'는 자본의 논리에 흔들렸다. 이씨는 “성과 만능주의의 광기에 휘말린 나의 혼란을 지목한다”며 “사회 개혁가가 될 건지 자본가로 성공할 건지 오락가락하던 나의 혼란 말이다”고 술회했다. 자신의 꿈을 믿지 못하고 자본의 논리에 사로잡혀 스스로를 파괴하고 그 힘의 먹잇감이 됐다고 분석한다.

저자는 1급 시각장애인이다. 그런 그가 2010년 출판기획자로서 <좌우파사전>을 펴내 한국출판문화상을 받았다. 현재는 시민단체인 한글문화연대 대표를 맡고 있다.

이씨가 파산에서 벗어날 수 있었던 것은 실패에서 배웠기 때문이다. 그는 왜 바닥까지 내려갔는지 보기를 주저하지 말고, 새로 시작하기를 두려워하지 말라고 충고했다. 신용불량자인 그는 가족과 주변에 자신의 파산을 숨기지 않았고, 그들의 지지 속에서 새로운 길을 찾았다.

“나의 길, 당신의 길, 자기의 길을 가라. 자기 땀이 쌓은 힘의 크기와 세기를 믿어라. 비록 그 힘이 거대하지는 않을지라도 멋지다는 점을 의심하지 마라.”



<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1
한국노총 산별노조 간부 보수단체 집회서 "한국노총은 박근혜 대통령을 존경하고 사랑한다"
2
한국노총 26대 임원선거 후보자 초청토론회 전문
3
항소심 법원도 "대교 임금피크제 무효"
4
국민연금공단 직원들 “국민연금 망가뜨린 주범 처벌하라”
5
유성기업 노동자 노조파괴·인권침해로 '위험한 상황'
6
"현대중공업 조합원 등급분류 노무관리 행태 되풀이"
7
노동계·야권 "현대중 구조조정 중단, 재벌 편법 경영승계 저지"
8
집배원이 가장 보기 힘들어하는 광고는?
9
박영수 특검팀 “이재용 구속 필요성 소명 최선 다했다”
10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연루 문광부·교육부 업무평가 최하위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아이디등록 요청 | Subscribe
서울특별시 마포구 양화로10길 20 (서교동, 2층)  |  대표전화 : 02)364-6900  |  팩스 : 02)364-6901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운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일간) 문화가00272   |  발행인 : 박성국  |  편집인 : 박운 | 1992년 7월18일 창립 1993년 5월18일 창간
Copyright 2011 매일노동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labor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