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22 화 08:00
상단여백
HOME 칼럼 취재수첩
철도·의료 민영화 이어 이젠 교육인가
공공영역에 대한 정부의 민영화 시도가 브레이크 없이 질주하고 있다. 철도·의료 민영화를 밀어붙인 정부가 이젠 교육을 외국자본의 돈벌이로 전락시키려 하는 듯하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10일 제주특별자치도 설치 및 국제자유도시 조성을 위한 특별법(제주특별법) 개정안을 입법예고했다. 제주영어교육도시 내 국제학교 이익잉여금의 배당을 허용하는 과실송금 제도를 도입하는 것이 개정안의 핵심이다. 과실송금제는 교육 민영화를 완결시키는 제도로 평가된다.

정부는 그동안 외국·민간자본의 학교설립을 지속적으로 확대·허용해 왔다. 이번 개정안에서는 학교법인의 결산상 이익잉여금에 대한 회계 간 전출과 투자에 대한 배당을 허용했다. 다시 말해 외국학교 법인이 국내에서 벌어들인 돈을 외국으로 빼내 갈 수 있도록 만든 것이다.

학교법인의 이윤추구를 도와주기 위해 내세운 정부의 주장은 사기에 가깝다. 정부는 국제학교 설립을 허용하면 해외유학 수요를 흡수해 유학수지 적자를 줄이고 국부 유출을 방지할 수 있다고 홍보해 왔다. 그러면서 이번에는 외국학교 법인의 이익잉여금 유출을 허용하려고 한다. 국부유출을 막겠다면서 이익잉여금 외부유출을 허용한다니. 앞뒤가 안 맞는 얘기다.

문제는 해당 조치가 우리나라 교육체계를 근본부터 흔들 수 있다는 데 있다. 우선 학교(교육)가 돈벌이 대상이 된다는 인식이 확산될 수 있다. 전국교직원노조를 비롯한 교육단체는 "국제학교 과실송금이 이뤄지게 되면 학교는 교육보다 영어캠프 등 영리활동에 골몰하기 시작할 것"이라며 "학교는 시장이 되고 교육은 상품이 되면서 결국 공교육 체계가 근간부터 흔들리게 될 것"이라고 우려한다.

해당 조치가 제주지역에 국한되지 않고 다른 지역으로 확산될 가능성도 높다. 학교법인들이 학교 간 형평성과 지역 역차별 해소를 명분으로 영리화를 가속화할 수 있다. 경제자육구역 내 외국교육기관에서 국내 사립학교로 학교 영리화가 퍼져 나갈 것이라는 우려가 잇따르는 배경이다.

계급 간 격차도 심화할 것이다. 제주 국제학교 재학생의 1년 교육비는 4천만원에 이른다. 중산층도 엄두를 못 낼 금액이다. 정부가 누구를 위한 학교, 누구를 위한 교육정책을 펴는지 여실히 드러난다. 철도·의료의 공공영역 파괴를 호시탐탐 노리는 정부의 목표는 이제 계급격차 고착화로 이어지고 있다. 가만히 지켜보기 힘들 지경이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