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19 목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경영계
허창수 전경련 회장 “법인세 인상 반대”10일 정기총회에서 3연속 선임
▲ 전경련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에 3연속 선임된 허창수(66·사진) GS그룹 회장이 법인세 인상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허 회장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열린 정기총회에서 회장으로 재선임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그는 “법인세를 낮춰야지 올리면 되겠느냐”며 “최종 결정은 정부가 하겠지만 세계적으로 법인세를 낮추는 추세인데 대한민국만 올리면 경쟁력이 떨어진다”고 주장했다. 허 회장은 또 “각국 사례와 함께 법인세 인상이 기업에 어떻게 영향을 미칠지 파악해 보겠다”고 덧붙였다.

전경련은 이날 회의에서 사업계획과 예산(안)을 확정했다. 전경련은 △경제 재도약 △경제체질 개선을 통한 성장잠재력 확보 △서비스산업 육성방안 제시에 중점을 두고 사업을 추진한다.

허 회장은 이날 취임사에서 “최근 우리 경제 잠재성장률이 저하된 것은 경제주체들의 도전정신 약화가 큰 원인 중 하나”라며 “기업가 정신에 창조적 혁신을 더해 새로운 산업을 일으키고 개술개발과 투자를 늘려 나가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기업의 투자 확대를 가로막는 애로사항을 풀어 수출과 내수가 함께 성장하는 균형 잡힌 경제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김학태  ta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